인사동에는 갤러리에 전시된 예술품만큼이나 멋진 간판들이 있다는 걸 사람들은 모른다.

 바쁘게 인사동을 들러 전시회를 보고 돌아오거나

어쩌다가 어정어정 거리 구경을 하지만

길 옆의 가게들이나 사람들 구경은 하지만 간판에는 눈길을 주지 않는다.

 

 그래서 나는

언제나 그자리에서 묵묵히 자기 몫을 하고 있는 그들에게 눈길을 주고 그들의 이름을 불러주기로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음악은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