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쓸하고 장엄한 노래여 -기형도-

댓글수72 다음블로그 이동

일상/좋은 글

쓸쓸하고 장엄한 노래여 -기형도-

렌즈로 보는 세상
댓글수72

 

 

날 저무는 인천국제공항

조형적인 건물과 새털 구름이 하늘을 날 것 같다.

아름답구나! 아름답구나! 하면서 돌아오는 길

구름은 점점 다른 얼굴로 내게 다가온다.

나는 요절한 시인 기형도

<쓸쓸하고 장엄한 노래여>란 시를 떠올린다

 

 

 

 

 

 

 

 

 



쓸쓸하고 장엄한 노래여


 

 기형도

가라, 어느덧 황혼이다

살아 있음도 살아 있지 않음도

이제는 용서할 때

 

구름이여,

지우다 만 어느 창백한 생애여

서럽지 않구나

어차피 우린 잠시 늦게 타다

푸시시 꺼질 몇 점 노을이었다

이제는 남은 햇빛 두어 폭마저

밤의 굵은 타래에 참혹히 감겨들고

곧 어둠 뒤편에선

스산한 바람이 불어올 것이다

 

우리는 그리고 차가운 풀섶 위에

맑은 눈물 몇 잎을 뿌리면서 落下하리라

그래도 바람은 불고 어둠 속에서

밤이슬 몇 알을 낚고 있는 흰 꽃들의 흔들림!

 

가라, 구름이여, 살아 있는 것들을 위해

이제는 어둠 속에서 빈 몸으로 일어서야 할 때

그 후에 별이 지고 세상에 새벽이 뜨면

아아, 쓸쓸하고 장엄한 노래여,

우리는 서로 등을 떠밀며 피어오르는

맑은 안개더미 속에 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helimkim/1176377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