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오후에는 오랜만에 동네 도덕산을 올랐습니다.

광명시 한가운데에 있는 도덕산은 높은 산은 아니지만

정상에서 광명시 전체의 모습을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맑은 날이면

 부천시, 금천구와 관악산, 시흥시와 구로구 등

많은 인근 도시와 산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어제는 흐린 날씨라 그렇게 선명하게 보이지는 않아도

멀리 보이는 산들이나 아파트들이 흐릿해서 더 아름다운 날이었습니다.

 

 

 

 

 

흐릿해서 아름다운 풍경을 바라보면서

사람도 마찬가지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가까이서 그사람을 잘 알아야 아름다운 사람도 있고

멀리서 바라보는 것이 더 아름다운 사람도 있습니다.

 

어는 것이 더 아름답다고는 말하긴 어렵겠지만

가까이서 아름답게 느껴지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