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꽃이 아름답다는 봉선사.

홍련이 지고 한참을 지나서 찾았으니

홍련을 보지 못하는 걸 슬퍼하지는 말자며 다짐을 했지만

봉선사 앞 연지의 무성한 연잎들만 바라보는 마음이 아린 것은 어쩔수가 없었네.

 

놀러온 사람들도 내맘과 같을까?

연꽃없는 연지를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서성이네.

 

그런 맘을 알기라도 하는 걸까

봉선사로 들어가는 길가 아름드리 항아리에는 수련이 수줍게 반겨주네.

반가움에 연꽃 사진 몇장 찍어 글과 함께 올려보네.

 

 

 

 

 

 

 

 

 

 

 

 

 

 

 

 

   

 

연꽃

                                           이광수

 

임 주신 연꽃봉을

옥화봉에 꽂아놓고

밤마다 내일이나

필까필까 하였더니

새벽이 가고 또 가도

필 뜻 아니보여라

 

뿌리 끊였으니

핀들 열매 바라지만

모처럼 맺힌 봉을

못 펴보고 가량이면

제 비록 무심하여도

내 애닯아 어이리

 

 

 

 

 

 

 

 

 

 

 

 

 

 

 

 

 

 

 

 

한 송이 수련으로 /이해인

 

내가 꿈을 긷는

당신의 못 속에

하얗게 떠다니는

한 송이 수련으로

살게 하소서

 

겹겹이 쌓인 평생의  그리움

물위에 풀어 놓고

그대로 목말라

물을 마시는 하루

도도한 사랑의 불길조차

담담히 다스리며 떠다니는

당신의 꽃으로 살게 하소서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