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   기형도


 

 

 

하루종일 지친 몸으로만 떠돌다가

땅에 떨어져 죽지 못한

햇빛들은 줄지어 어디로 가는 걸까

 

 

 

 

 

 

 

 

웅성웅성 가장 근심스런 색깔로 서행하며

이미 어둠이 깔리는 소각장으로 몰려들어

몇 점 폐휴지로 타들어가는 오후 6시의 형량(刑量)

단 한번 후회도 용서하지 않는 무서운 시간

바람은 긴 채찍을 휘둘러

살아서 빛나는 온갖 상징을 몰아내고 있다.

 

 

 

 

 

 

 

 

 

도시는 곧 활자들이 일제히 빠져 달아나

속도없이 페이지를 펄럭이는 텅 빈 한 권 책이 되리라.

승부를 알 수 없는 하루와의 싸움에서

우리는 패배했을까. 오늘도 물어보는 사소한 물음은

그러나 우리의 일생을 텅텅 흔드는 것.

 

 

 

 

 

 

 

 

 오후 6시의 소각장 위로

말없이 검은 연기가 우산처럼 펼쳐지고

이젠 우리들의 차례였다.

두렵지 않은가.

밤이면 그림자를 빼앗겨 누구나 아득한 혼자였다.

 

 

 

 

 

 


문득 거리를 빠르게 스쳐가는 일상의 공포

보여다오, 지금까지 무엇을 했는가 살아 있는 그대여

오후 6시, 우리들 이마에도 아, 붉은 노을이 떴다.

그러면 우리는 어디로 가지?

아직도 펄펄 살아 있는 우리는 이제 각자 어디로 가지?

 

 

 

  





오후 6시, 광명스피돔으로 가는 길

붉게 흐르는 노을이 요절한 광명의 시인 기형도를 떠올리게 했습니다.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