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이 단풍으로 물 드는 지금

고향에도 단풍이 내려앉았습니다.

빛 받아 반짝이는 단풍을 보면서 도종환시인의 '단풍 드는 날'을 떠올려봅니다.

 

 

 

 

 


  단풍 드는 날 - 도종환


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아는 순간부터
나무는 가장 아름답게 불탄다

 

 

 


 

 

 

제 삶의 이유였던 것
제 몸의 전부였던 것

 

 

 

 

 

 

 


아낌없이 버리기로 결심하면서
나무는 생의 절정에 선다

 

 

 

 

 

 

 

 

방하착 (放下着)

제가 키워 온
그러나 이제는 무거워진
제 몸 하나씩 내려놓으면서



 

 

 

 

 

가장 황홀한 빛깔로
우리도 물이 드는 날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