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가을도 깊어져서 겨울로 접어든다는 입동도 지났네요.

가을이 가기 전에 김현승 시인의 시를 한 번 외우고 가고 싶어 글 올립니다.

 

 

 

 

 

 

 

가을의 기도

 

                                                                       김현승

 

 

가을에는

기도하게 하소서....

낙엽들이 지는 때를 기다려 내게 주신

겸허한 모국어로 나를 채우소서.

 

 

 

 

 

 

 

 

 

 

 

 

가을에는

사랑하게 하소서....

오직 한 사람을 택하게 하소서.

가장 아름다운 열매를 위하여 이 비옥한

시간을 가꾸게 하소서.

 

 

 

 

 

 

 

 

 

 

 

 

 

 

 

가을에는

호올로 있게 하소서....

나의 영혼,

굽이치는 바다와

백합의 골짜기를 지나,

마른 나뭇가지 위에 다다른 까마귀같이....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