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 내가 살던  산골마을에 눈이 내리고 

인숙이네 집으로 가는 길은 언제나 아버지의 싸리비가 말끔히 쓸어놓고

나는 그 길따라 깡총거리며 놀러가고  

 

 눈 내린 날 인숙이와 날 이어주는 싸리비

아버지의 싸리비가 생각나는 시가 있어 눈 사진과 함께 올려봅니다.

                                시는 블로그 이웃 산마을님의 시집 "꽃의 인사법"에 수록 된 시입니다.                        

 

 

 

 

 

 

 

 

 

 

 

 

 싸리비

    

         산마을 서동안    

 

 

하릴없는 날

앙탈을 부리는 겨울을 쓸어 낼 요량으로

낭창낭창한 싸리나무 몇 개 잘라

양지 마당에 앉아서 빗자루를 맨다

눈치 없는 길고양이

슬금슬금 양지쪽으로 다가와

뜨락 한 귀퉁이에서 졸음 모은다

빗자루 휘둘러 쫓아 버릴까 하다가

가끔 어머니 눈칫밥 얻어먹는 것도 안타깝고

흑묘든 백묘든 쥐만 잘 잡으면 된다

라는 말이 생각나서 가만히 두고

마당을 쓸어 본다

제법 눈이 잘 쓸린다, 티끌도 잘 쓸리고

"저놈의 고양이 쥐도 못 잡으면서 또 왔네!"

"야야, 고양이 얼른 쫓아 버려라"

어디 쫓아 낼 것이

              밥값 못하는 길고양이뿐이랴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