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곡사를 다녀오는 길,

다인면 소재지를 거치지 않고 삼분리로 돌아오다가 만난

작은 언덕에 서서 바라보는 풍경이 좋다.

날 저무는 안계들판을 바라 보는 풍경도 좋다.

겨울의 가운데서 바라 보는 풍경이 아주 춥지만은 않고 따스함도 있어 좋다.

 

 

 

 

 

 

겨울 농부

 

나태주

 

 

 

 

 

 

 

 

우리들의 가을은

귀퉁이에

검불더미만을 남겨놓고

저녁 하늘에 빈

달무리만을 띄워놓고

우리들 곁을

떠나갔습니다.

 

 

 

 

 

 

 

 

보리밭에 보리씨를 뿌려놓고

마늘밭에 마늘쪽을 심어놓고

이제 이 나라에는

외롭고 긴 겨울이 찾아올 차례입니다.

 

 

 

 

 

 

 

헛간의 콩깍지며

사래기를 되새김질하는 염소와

눈을 집어먹고

껍질 없는 알을 낳는 암탉과

어른들 몰래 꿩약을 놓는

아이들의 겨울이

찾아올 차례입니다.

 

 

 

 

 

 

 

그리하여

봄을 기다릴 줄

아는 사람들만이

눈 속에 갇혀 외롭게

우는 산새 소리를 들을 것이며

 

 

 

 

 

 

눈에 덮여서 더욱 싱싱하게

자라는 보리밭의 보리싹들을

눈물겨운 눈으로 바라볼 것입니다.

눈물겨운 눈으로 바라볼 것입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