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겨울은 유난히 눈이 자주 오네요.

사붓사붓 내려 소복소복 쌓이는 눈으로 인해 만들어지는 아름다운 풍경,

그런 소소한 풍경들을 마음에 와닿는 이혜인님의 시와 함께 올려봅니다.

 

 

 

 

 

 

 

 

 

 

눈 내리는 날

이혜인

 

 

 

 

 

 

 

 

 

 

눈 내리는 겨울 아침

가슴에도 희게 피는

설레이는 눈 꽃

 

 

 

 

 

 

 

 

 

오래 머물지 못해도

아름다운 눈 꽃처럼

오늘을 살고 싶네

 

 

 

 

 

 

 

 

 

 

차갑게 부드럽게

스러지는 아품 또한

노래하려네

 

 

 

 

 

 

 

 

 

이제껏 내가 받은

은총의 분량만큼

소리 없이 소리 없이

쏟아지는 눈

눈처럼 사랑하려네

 

 

 

 

 

 

 

 

 

 

 

신(神)의 눈부신 설원에서

나는 기쁨 뒤집어 쓴

하얀 눈사람이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