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달력의 첫장을 펼치고 길게만 느껴졌던 1 년,

꽃 피고 새 우는 봄날이 엊그제였던 것 같은데

벌써 2012년의 마지막 날입니다.

 

 

 

 

 

 

 

2012년 한해, 각자 나름의 이야기가 있었겠지요.

힘들고 어려웠던 이야기를 나누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고

아름답고 행복한 이야기를 나누는 사람들도 있겠지요.

 

 

 

 

 

 

많은 이야기를 안고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살아온 우리들

 이제 모든 것 떠나 보내고

새로운 한해를 맞이할 때입니다. 

 

 

 

 

 

 

 

오늘이 지나면 새롭게 시작하는 2013년에도 우리 모두 치열하게 살아가겠지만

힘든 손 잡아주고 이끌어주는 삶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야 그 힘든 길이 꽃길이 되겠지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