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운사를 다녀오는 길

절 앞의 연지에 신이 그린 그림이 아름답다.

여름, 화려하던 자태와 대비되는 또 다른 모습의

눈 덮인 연지가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곽홍란 시인의 겨울 연지를 빌려 내 마음을 표현해본다.

 

 


 

 

 

‘겨울 연지(蓮池)’

곽홍란(1960-)

 

 

 

 

 

 

 

 

 

 

어쩌면 한 뉘 있어 가던 길 세운 걸까

살며시 귀 기울이면 처억 척 회초리소리

저 홀로 종아리 걷고 밤새도록 내리친다

 


 

 

 

 

 

 

 

 

세상으로 이어진 길 아득히 지워지면

비 젖고 쓰린 상처 바람이 말리는지

 

 

 

 

 

 

 

 

 

얼붙어 싸늘한 못물, 속살 데우는 마른 연(蓮)

쉬 썩을 수가 없어 까맣게 타버린 대궁

어둠 속 곧추앉아 아직은 먼 봄 마중인가

 

 

 

 

 

 

 

 

 

숫새벽

제 심지 부벼

하늘 자락 지핀다.

7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