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의 품안에서 봄을 기다리는 식물들이 아직 눈에 보이진 않지만

등운산 청정계곡에서  눈 이불 덮고  조용히 숨 쉬며

이 세상으로 소풍 오는 날 손꼽아 기다릴 것 같은 의성 고운사 길섶입니다.

 

 

 

 

봄을 기다리는 마음


                               신석정

 

 

 

 

 


우수도

경칩도

머언 날씨에

그렇게 차가운 계절인데도

봄은 우리 고운 핏줄을 타고 오고

호흡은 가빠도 이토록 뜨거운가?


 

 

 

 

 

손에 손을 쥐고

볼에 볼을 문지르고

의지한 채 체온을 길이 간직하고픈 것은

꽃피는 봄을 기다리는 탓이리라.


 

 

 

 

 

산은

산대로 첩첩 쌓이고

물은

물대로 모여 가듯이


 

 

 

 

 

나무는 나무끼리

짐승은 짐승끼리

우리도 우리끼리

봄을 기다리며 살아가는 것이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