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유꽃은 흐드러지게 피는데

아침 저녁으로 손끝 시린 날이 몸을 움츠리게 하네요.

산수유꽃 피는 마을 화전리에서  만난 기지개를 켜는 봄빛,

그 빛의 활기가 온 세상에 퍼지길 바라며

김후란 시인의  '봄빛 속에' 란 시를 올려봅니다.

 

 

 

 

봄빛 속에

김후란

 

 

 

봄은

거친 바람 속으로 오네

움트는 꽃봉오리 시샘하는

꽃샘바람

 

 

 

 

흙 속에 묻혀 한 겨울 난

마늘종 새파랗게 솟구치듯

마른 나무줄기에 초록 물기 흘러

연한 잎새 다투어 세상을 보네

 

 

 

 

우리들 멍든 가슴에도

다시 만나는 생명의 꽃눈

환하게 트이거라

이 봄빛 속에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