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즈로 보는 세상

참꽃 물이 몸과 마음에 들 것 같지 않나요?

작성일 작성자 렌즈로 보는 세상

 

 

 

 

 

 만산이 분홍 참꽃(진달래) 물이 들었습니다.

어릴 적 십 리 길 걸어 학교에 다녀오던 길은 늘 배가 고팠지요.

그 허기를 달래주던 쌉싸름한 꽃이 참꽃이었지요.

렇게 먹을 수 있는 꽃이라 이름 붙여진 꽃, 참꽃.

그 참꽃을 이곳에 오면서 원 없이 보고 먹습니다.

어제는 참꽃을 따서 꿀에 재웠지요.

재워두고 일 년 동안 반찬에 단 맛을 낼 때 넣어먹기도 하고,

향기로운 차로 끓여먹기도 하려고요.

 

 

 

 

 

뒷산에서 참꽃을 봉오리 째 뚝뚝 따가지고 와서 다듬었지요.

이 때 남아있는 꽃받침을 따주면 수술이 거의 떨어져나가지요.

참꽃 수술에는 약간의 독성이 있다고 하거든요.

멀리서 볼 때는 꽃이 깨끗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다듬어보니 꿀을 먹으려는 개미들과 작은 나방,

거미들이 얼마나 많이 나오던지요.

그 애들이 온 방으로 기어 나가니 생각지도 않던 살생을 많이 했네요. 

 

 

 

 

 

 

다듬은 참꽃을 맑은 물이 나올 때까지 살살 흔들어가며 씻었네요.

아무리 살살 씻어도 보드라운 꽃잎이 조금은 상한 것 같기는 하네요.

맑은 물이 나올 때까지 씻어 소쿠리에 담아 물기가 쏙 빠질 때까지 서너 시간을 두었네요.

 

 

 

 

 

물기가 쏙 빠졌다 싶으면 꿀병에 차곡차곡 넣어야지요.

한꺼번에 다 넣으면 많은 양을 넣을 수가 없기 때문

조금씩 넣어 숨이 죽으면 또 넣으면 좋지요.

 

 

 

 

 

 

숨이 죽으면 또 넣고 했더니만 큰 꿀병은 빈 곳이 없이 참꽃으로 가득하네요.

큰 병에 가득 넣고 남은 것은 작은 병에 담았네요.

참꽃 양에 비해 꿀이 조금 많아 밑에 꿀이 그냥있네요.

 

 

 

 

 

일주일이 지나고 나니 참꽃은 숨이 죽어 이렇게 위에 둥둥 떠 있네요.

이제 냉장고에 넣어두고 일 년 동안 먹어야지요.

저는 특히 쌈장을 만들 때 이 참꽃 재운 것을 많이 사용한답니다.

집에서 담은 된장은 아무래도 염도가 높거든요.

그런 짠 된장으로 쌈장을 만들 때 갖은 양념에다

땅콩 볶은 것을 넣고 이 참꽃으로 짠맛을 없애 주지요.

또 목이 간질거린다 싶을 때도 이 참꽃 차 한 잔이면 훨씬 괜찮아지더라고요.

참꽃과 함께하는 전원생활

제가 하면서도 참꽃 물이 몸과 마음에 스며들 것 같네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