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하루종일 비가 내렸다.

온 세상이 파릇파릇 새싹 돋고 꽃 피는  사울,

맑은 날도 좋지만

 비 내리는 날도 좋다.

카메라를 들고 마당가를 서성인다.

마당가에 핀 꽃들이며 떨어진 목련,

작은 물방울 하나까지 시다.

이해인 시인의 시가 생각난다.

 

 

 

 

 

 

 

 

 

4월의 시

 

이 해 인

 

꽃무더기 세상을 삽니다

 

 

 

 

 

 

 

 

고개를 조금만 돌려도

세상은 오만가지 색색의 고운 꽃들이

자기가 제일인 양

활짝들 피었답니다

 

 

 

 

 

 

정말 아름다운 봄날입니다

 

 

 

 

 

 

새삼스레 두 눈으로 볼 수 있어

감사한 마음이고

 

 

 

 

 

 

 

고운 향기 느낄 수 있어 감격이며

 

꽃들 가득한 사월의 길목에

살고 있음이 감동입니다

 

 

 

 

 

 

 

 

눈이 짓무르도록

이 봄을 느끼며

 

 

 

 

 

 

 

가슴 터지도록

이 봄을 즐기며

 

 

 

 

 

 

 

두 발 부르트도록

꽃길 걸어볼랍니다

 

 

 

 

 

 

 

 

내일도 내 것이 아닌데

내년 봄은 너무 멀지요

 

 

 

 

 

 

 

 

오늘 이 봄을 사랑합니다

 

 

 

 

 

 

 

 

오늘 곁에 있는 모두를

진심으로 사랑합니다

 

 

 

 

 

 

 

4월이 문을 엽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