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즈로 보는 세상

아름다운 수원화성, 그 자락에 안긴 1년

작성일 작성자 렌즈로 보는 세상









여주에서 전원생활을 접고 막내를 따라 수원으로 온 지 벌써 1년입니다.

작년 갈대 바람에 나부끼던 날

 화성을 처음 보고 탄성을 질렀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말입니다.

 딱히 할 일이 없는 수원에서의 생활이 무료하지만

세계문화유산인 화성 성곽을 걷는 즐거움은 그 무료함을 상쇠하고도 남습니다.

전원에서의 자연과 교감했던 날이 그리우면

카메라 달랑 메고 꿈틀거리는 화성을 걷습니다.

그럴 때면 어느 계절 아름답지 않은 날이 없습니다.

꽃 피는 봄날이나 잎 무성한 여름,

단풍 붉게 물든 가을이나 눈 소복하게 쌍인 화성은  

'언제 이곳을 떠날지 모르지만 이 아름다운 화성을 두고 가는 게 제일 아깝다.'

는 생각이 절로 들게 합니다.








화서문과 서북공심





서북각루에서 본 화성









동북포루와 동북공심돈 




서장대와 서장대에서 본 화성행궁







장안문




화홍문과 방화수류정




서남각루와 서남암문




화서문이나 팔달산을 오르는 길을 주로 걷다보니

동쪽에 있는 건물들 사진이 별로 없습니다.

이제 블로그를 다시 시작했으니

화성의 이곳저곳을 찾아 일주일에 한 번이라도 글을 올려야겠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