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즈로 보는 세상

꽃도 사람들도 물도 함께 일렁였던 광교저수지 둘레길

작성일 작성자 렌즈로 보는 세상



어제 오후에 광교저수지 둘레길을 걸었습니다.

편안하게 바람이나 쐬고 오자며 물통 하나 들고 찾았던

광교저수지 둘레길은

흐드러진 벚꽃과 진달래,

 파릇하게 돋아나는 새잎으로 눈이 절로 즐거웠습니다.

수원시민들이 모두 쏟아져 나온 것 같이

많은 사람들로 붐볐던 그곳에서

은은하게 울려퍼지는 기타와 색소폰 소리에

꽃도 사람들도 물도 함께 일렁였습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9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