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광교 원천호수 산책로를 걸었다.

호수에 쏟아지는 마지막 햇살이 반짝인다.

일몰 시간의 윤슬은 애잔하다.

휴대폰을 누르면서

일몰의 시간을 좋아하던 멀리 떠난 친구를 생각했다.







해질 무렵 어느 날

이해


꽃지고 난 뒤

바람 속에 홀로 서서

씨를 키우고

씨를 날리는 꽃나무의 빈집


쓸쓸해도 자유로운

그 고요한 웃음으로

평화로운 빈 손으로


나도 모든 이에게

살뜰한 정을 나누어 주고

그 열매 익기 전에

떠날 수 있을까


만남보다 

빨리 오는  이별 앞에

삶은 가끔 눈물겨워도

아름다웠다고 고백하는

해질 무렵 어느 날


애틋하게 물드는

내 가슴의 노을빛 빈집

              ▲ 이해인 시집 { 서로 사랑하면 언제라도 봄 }중에서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