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질 무렵 어느 날 -이해인

댓글수37 다음블로그 이동

일상/좋은 글

해질 무렵 어느 날 -이해인

렌즈로 보는 세상
댓글수37



얼마 전에 광교 원천호수 산책로를 걸었다.

호수에 쏟아지는 마지막 햇살이 반짝인다.

일몰 시간의 윤슬은 애잔하다.

휴대폰을 누르면서

일몰의 시간을 좋아하던 멀리 떠난 친구를 생각했다.







해질 무렵 어느 날

이해


꽃지고 난 뒤

바람 속에 홀로 서서

씨를 키우고

씨를 날리는 꽃나무의 빈집


쓸쓸해도 자유로운

그 고요한 웃음으로

평화로운 빈 손으로


나도 모든 이에게

살뜰한 정을 나누어 주고

그 열매 익기 전에

떠날 수 있을까


만남보다 

빨리 오는  이별 앞에

삶은 가끔 눈물겨워도

아름다웠다고 고백하는

해질 무렵 어느 날


애틋하게 물드는

내 가슴의 노을빛 빈집

              ▲ 이해인 시집 { 서로 사랑하면 언제라도 봄 }중에서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helimkim/1176454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