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은 나이에 사진을 시작하고 동아리 활동을 하다

체계적으로 사진 공부를 하고 싶어서 대학의 문을 두드렸다.

그 때 만난 흑백 사진에 깊이 빠져들었다.

현상작업도 재미있었지만

이미지가 살살 올라오는 인화작업은 환상적인 기쁨이었다.

그래서 밤 새는 줄도 모르고 작업을 했다.

주로 다큐멘터리 작업을 하던 나는 꽃 촬영은 재미가 없었고

그래서 접사렌즈도 없다.

그 시절 꽃 사진은 딱 두 점이다.

오래된 사진을 뒤적이다 마주한 이 사진을 보며 그 시절을 그리워한다.

김춘수가 꽃의 이름을 불러준 것처럼

나도 암실작업을 하는 도구들의 이름을 빨리 불러야 할 텐데.....






- 김춘수 -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은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 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눈짓이 되고 싶다.

 


 





7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