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수원화성은 사시사철 너무나 아름답다,'

는 것은 새로울 것도 없는 말이다.


화서문에서 서북각루를 거쳐 서장대로 오르는 길은 그 중에서도 백미다.

성곽 위를 걸어도,

성곽을 끼고 바깥 길을 따라 걸어도,

 어느 모퉁이를 돌아도,

높은 곳에서 내려다보아도,

낮은 곳에서 올려다보아도,

어느 한 곳이라도 허투루 눈길을 줄 수가 없다.

보고 또 보면서 걸어야하는 길이다.


그 아름다운 길을  걸었다.

바람 끝은 조금 쌀쌀했지만

햇살 반짝이는 날에 보는 성곽 밖 억새의 아름다움에

마음이 따스해지는 시간이었다.

도심에서 이렇게 갈대를 볼 수 있다니 행복하다.

잠깐의 시간을 내어 가족나들이하기에는 최고다.

주말을 맞아 화성을 찾은 많은 사람들의 마음이 모두 나와 같았으리라....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