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춘이라는데

봄으로 들어가는 입춘이라는데

아직 날씨는 봄으로 들어갈 생각이 없다.


모처럼 걸은 서호 둘레길

입춘이지만

입춘 같지 않은 날씨에 꽁꽁 얼었다.

얼음 위 눈도 그냥 하얗다.


하지만 살짝 녹다가 만 얼음이

넘어가는 햇살에 붉게 익는다.

이 따스한 느낌이 머잖아 봄을 몰고 오리라.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