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즈로 보는 세상

황태 노랗게 물드는 올림픽의 고장 평창

작성일 작성자 렌즈로 보는 세상







동계 패럴림픽이 열리는 평창을 지난 주말에 찾았다.

주말 아침을 느긋하게 보내고 난 후에 출발했으니

모든 경기는 끝나가는 시간이라 올림픽 프라자만 한 바퀴 돌았다.

패럴림픽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찾은 모습에서

동계 올림픽에 이어 패럴림픽도 아름답게 마무리할 것 같아

가슴 훈훈해졌다.

경기를 보지 못하는 아쉬움을 뒤로 하고,

장애를 가졌지만 불굴의 의지로 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을

격려한다는 의미로 장갑과 옷 등 몇 가지 기념품만 사가지고

눈 쌓인 평창을 한 바퀴 돌았다.











아파트에 살면서 눈 하얗게 덮인 모습이 귀하던 눈에

하얀 설경은 '천국이 이런 곳이 겠구나!' 싶어

차를 타고 평창을 한 바퀴 돌았다.

지나 가는 차창에 비췬 설경 속에

눈에 뛰는 색다른 풍경이 있다.

황태덕장이다.

얼른 차를 세우고 가까이 가서 사진을 찍었다.

아직은 거무튀튀한 모습이지만

얼고 녹기를 반복해서 노오란 황태로 자태 뽐낼 날을 기대하면서 말이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