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 뜨는 마을 그무실(금곡리)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여행/경북 둘러보기

해 뜨는 마을 그무실(금곡리)

렌즈로 보는 세상
댓글수187










후릿그물로 고기를 잡던 곳이라 하여 이름 붙여진 그무실,

경북 영덕군 병곡면 금곡리는

영덕보다는 울진군 후포면에 가까운 마을이다.

어머님 생신을 빌미로 그곳에 있는

지인의 독채 펜션 라온 하우스에서 1박을 했다. 

눈 뜨자마자 창밖으로 펼쳐지는 푸른 바다와

짭쪼름한 바다 냄새가 향기롭다.

카메라를 들고 집을 나서니

갈매기들보다 먼저 어구를 챙겨 나섰을 것 같은

어부의 손놀림이 반갑다.

'이곳도 역시 사람 사는 세상이구나!'

싶다.















사람 사는 동네니 한 번 돌아봐야지.

대부분 연세 드신 분들이 살고 있는 이 동네는

이제 집들도 어구도 모두 낡았다.

그 낡음이 이른 아침 햇살에 빛나고

그분들이 거둬온 물고기 한 마리도

신선한 햇살과 바다 바람에 몸을 데운다.

평화롭다.











이런 평화로움이 오래 가려면

저 보행 보조기와 함께

아이들의 세 발 자전거도 있어야겠다.

그나마 다행이라면

이곳의 바다가 보이는 땅들이

'평당 100만 원 이하는 없다.' 고 한다.

그래도 땅을 구하기 힘들단다.

수요는 많고 공급이 달리기 때문이다.

그런 수요자들 중에 젊은이들이 많았으면 좋겠다.

그래서 후릿그물로 고기를 잡는 풍경을 자주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후릿그물 : 위망이라고도 하는 후릿그물은
물 속에 넓게 둘러치고 양쪽 끝을 끌어당겨 물고기를 잡는 그물




맨위로

http://blog.daum.net/helimkim/1176457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