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즈로 보는 세상

나는 남을 위해 작은 희생이라도 했는가?

작성일 작성자 렌즈로 보는 세상





팔달산을 오르다보면 곳곳에

눈에 띄는 시설들이 있다.

분명 행정기관에서 한 것은 아닌 것 같은데

사람의 손길이 간 것들이다.

그런 것을 볼 때면 미소가 번지면서

그 일을 한 사람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산허리에 있는 작은 쉼터에는

죽은 나무를 이용해 만든 간이 의자가 있다.

산을 오르는 사람들은

소나무 울창한 이곳에서 늘 쉬었다 간다.

그럴 때 이 의자는 참으로 편리하다.

나무껍질이 일어나지 않게 니스를 칠해놓아서

입으로 먼지만 훌훌 불고 앉으면 된다.






오르막을 오를 때,

한 걸음에 오르는 게 불편하다 싶은 곳에

이렇게 벽돌을 놓아 걸음이 한결 편하게 해두었다.

다른 사람의 편의를 위해

누군가가 산 아래서부터 지고 올라왔을 것이다.





돌로 만든 의자이다.

산길 여기저기 흩어져있을 때는

길을 가는 사람에게 불편을 주었을 돌이지만

이렇게 모아두니 훌륭한 의자가 되었다.

나는 지금처럼 더운 날에 

산을 오르다 땀이 나면

이 돌 위에 벌렁 누워서 땀을 식히곤 한다.






성곽 옆 작은 공지에 꽃을 심은 정성.

그 정성의 주인공은

이곳이 마치 자기 집 마당인양 꽃을 심었을 것이다.






내가 팔달산을 오르면서 만난 이런 풍경들은

 누군가의 희생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편리함을 주거나,

즐거움을 주는 것들이다.

이런 것을 볼 때 마다

'나는 남을 위해 작은 희생이라도 했는가?'

라는 질문을 한다.

물론 나도 오랫동안 복지시설에 기부를 하고 있고,

봉사단체에 소속되어 봉사를 한 적은 있다.

그러나 나 스스로 혼자

이런 것으로 다른 사람을 위해

희생을 한 적은 별로 없는 것 같다.

남은 인생

이런 작은 희생으로

다른 사람을 미소 짖게 하면서

사는 날이 많도록 노력해야겠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