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날의 연속이다.

집에 있어도 집 밖을 나가도

숨이 턱턱 막힌다.

이런 날은 푸른 하늘을 

마음대로 날아다니는 새가 되고 싶다.

날개 짓 펄럭이면

눈 시리게 맑은 계곡물에 발 담글 수 있고,

푸른 동해 바다물에 풍덩 뛰어들 수 도 있는

그런 곳에 가고 싶다.

또 내가 읽은 책의 배경인

태백산맥의 고장 벌교도 가보고,

삶의 한가운데를 쓴

루이제 린저의 발자취도 따라가 보고도 싶다.

또 하루종일 수다를 떨어도

더 떨고 싶은 친구와

찬바람 가득한 찻집에서

차를 마시고도 싶다.

새가 되어.....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