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즈로 보는 세상

아침 햇살 반짝이는 우리나라 최초의 하동 차나무 재배지

작성일 작성자 렌즈로 보는 세상





하동 쌍계사 계곡 숙소에서 밤을 보내고

아침에 눈을 뜨고 창밖을 본다.

겹겹이 둘러쳐진 지리산 능선들이 아름답다.

그 능선들 가운데 우뚝 솟은

쌍계사 은행나무가 고고하다.








눈을 돌려 아래쪽을 보는데

녹차밭인 것 같은 밭에

자도 있고 비석도 있는 게 예사롭지 않다.

아침을 먹고 그곳을 둘러본다.









우리나라 차나무 시배지이다. 

신라 때 당나라에서 차 씨를 가져와

왕의 명령에 따라 지리산에 심었다는

 김대렴공 차시배추원비와

차를 번식시켰다는 진감국사추앙비도 

있는 걸 보니 진실인 모양이다. 

 녹차는 하동이 자랑하는 최고의 특산물로,

녹차 재배면적이 전국의 23%에 이른다고 한다.

시배지란 명성과 걸맞은 재배면적이다.

지리산 자락의 신선한 공기와 햇빛,

자갈이 많고 배수가 잘 되는

토양을 머금고 자란 야생녹차는

‘왕의 녹차’라 불릴 만큼

맛과 품질이 뛰어나단다.










이른 아침 햇살 받은 차밭,

자르르 윤기 흐르는 찻잎에 눈이 부시다.

오랜 세월 돌너덜을 일구고 가꾸어온

농부들의 노고가 빛나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

이 곳의 차는 대나무 숲에 둘러싸여있다.

지리산 대나무  이슬을 먹고 자란

잎을 따서 만들었다. 하여

죽로차 또는 작설차라고 한단다.

이 차가 얼마나 유명한지

몇 해 전 이 차나무에서 수확한

찻잎 한 통(100g)이

1,300만 원에 팔렸다고 하니

하동야생녹차의 우수성을

입증한 셈이라 할 수 있






 현재 하동에는 화개장터 입구에서부터

쌍계사를 지나 신흥까지

장장 12Km의 산야에 야생의 차밭이

조성되어 그 자체로 비경을 이룬단다.

봄날 화개십리 벚꽃길

 만발했을 때

이곳 차밭도 다시 보고 싶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