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 여행의 마지막 날이다.

이른 아침 숙소를 나와

노고단을 넘기 전에 만난 천은사,

물안개 피는 천은지를 지나

꿈결같이 경내를 걸었다.





노고단 통행료(1인당 800원)라고

해서 낸 돈이

천은사 입장료인 모양이다.

그래서 돈 아까워 들린 천은사다.

그렇게 계획 없이 들린 곳이라

느긋하게 이곳저곳은 보지 못하고

전각들의 외모만 슬쩍 보고 왔다.

큰 사찰인 천은사는

15 개 정도의 전각들이 있었고

그 전각들은 우리 한옥의 멋을

제대로 풍기고 있었다.

특히 위에서 보는 지붕 선들이나

추녀너머로 보이는

다른 전각의 선들은

 너무나 아름다웠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화엄사, 쌍계사와 함께

지리산 3대 사찰의 하나인 천은사는 

828년(흥덕왕 3) 인도 승려

덕운(德雲)이 창건하였으며,

앞뜰에 있는 샘물을 마시면

정신이 맑아진다고 하여

감로사(甘露寺)라 하였다.'

는 천은사는 오래 전에 갔을 때

거의 폐허가 된 절이다 싶어

이번 여행길에서는

제외되었던 절집이다.

그런데 이번에 갔더니

경내와 전각들이

너무 깨끗하고 정비가 잘 되어있어

경내를 한 바퀴 돌면서

맑은 아침공기를 실컷 마시고 올 수 있었다.










특히 가장 뒤쪽에 있는

관음전 앞마당에서 본

한옥의 지붕선과

각각의 전각에서 추녀너머로 바라보는

우리 한옥의 선들은 너무나 아름답다.

오래 전의 모습만 생각하고

들리지 않았다면 후회했을 풍경이다.

'발길 닿는 대로

눈에 보이는 것을 즐겁게 보고

힐링을 하고 오자' 

는 이번 여행의 모토와 딱 어울리는 천은사다.







'단유선사가 절을 중수할 무렵

절의 샘가에 큰 구렁이가 자주 나타나

사람들을 무서움에 떨게 하였으므로

이에 한 스님이 용기를 내어 잡아 죽였으나

그 이후로는 샘에서 물이 솟지 않았다.
그래서 ‘샘이 숨었다’는 뜻으로

천은사라는 이름이 붙였다고 한다.

그런데 절 이름을 바꾸고

가람을 크게 중창은 했지만

절에는 여러차례 화재가 발생하는 등의

불상사가 끊임없이 일어났다.

마을사람들은 입을 모아

절의 수기(水氣)를 지켜주던

이무기가 죽은 탓이라 하였다.

얼마 뒤 조선의 4대 명필가의 한 사람인

원교 이광사(李匡師, 1705~1777)가

절에 들렀다가

이런 이야기를 들었다.

그러자 이광사는

마치 물이 흘러 떨어질 듯 한 필체[水體]로

‘지리산 천은사’라는 글씨를 써 주면서

이 글씨를 현판으로 일주문에 걸면

다시는 화재가 생기지 않을 것이라 하였다.

사람들은 의아해 하면서도

그대로 따랐더니 신기하게도

이후로는 화재가 일지 않았다고 한다.'

는 이름에 관한 설화가 전해지는

천은사에는 보물들도 많다.

바쁜 걸음에 그 보물들을

찬찬히 보지 못해 아쉽다. 






운고루의 종을 치는 아름드리

당목(幢木 : 종을 치는 나무 막대)이

닳았다.

세워놓은 빗자루도 가지런하다.

앞으로도  저 몸들은

닳고 닳을 것이다.

오랜 세월 지나 더 닳은 모습을

또 볼 수 있을지 모르지만

천은사가 재해를 입지 않고

지금의 모습으로 지나가는

사람들의 목을 축여줬으면 좋겠다.



천은사에 관한 모든 것은

이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