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끝자락이다.

나뭇잎 하나,

물들기 시작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세월 참 빠르다.







단풍 한

 두

지기 시작하니

단지의 풍경은 점점 스산해지고

사람들은 옷깃을 여민다.








사람들이 옷깃을 여민 수만큼

낙엽의 숫자는 점점 늘어가고








그 쌓인 낙엽들은 말라가고 있다.

애처롭다.

마치 우리네 인생 말년처럼...







이제 단풍 드는 계절을 마주한 나

슬프지만 마지막까지

불타는 정열로 아름다웠으면 좋겠다.




8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