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즈로 보는 세상

세월 흘러도 그리운 것은 어쩔 수 없다.

작성일 작성자 렌즈로 보는 세상




어린 시절을 시골 크지 않은

초가집에서 보낸 나는

도시의 아파트에 살면서도

 그 때 그 시절의

붉은 황토로 된 벽과

돌을 섞어 만들 토담을 늘 그리워했다.








20여 년 전

 사진을 처음 배우고

내가 찾아나선 피사체도

그런 것들이었다.

시골 구석구석을 헤매며 찾아낸

그 벽이나 담들은

그 때 그 시절 작은 초가집의 그것보다

소박한 맛은 적었지만

훨씬 아름다웠다.








꾸미고 만든 조형미와

갈라지고 뒤틀린 흙의 질감,

것들에서 나는 아버지의

흙 담을 쌓던 모습과

더러워진 벽에 황토 물을 칠하던

모습을 만나며 행복했다.










그러나 새마을 사업과 산업화로

 농촌의 모습은 그 때만 해도 많이 변했고,

한 해 한 해 시간이 지날수록

그런 모습은 만나기 힘들어간다.








이제 다시 그곳을 찾더라도

이런 풍경을 만날 수 있으려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나는 봄이 되면

고향 가는 길에 저곳을 다시 찾고 싶다.

특히 사라지는 흙 담과 벽을

아쉬워하는 내 마음을 대변하는

것 같은 마지막 사진의

그 벽을 만나러 가고 싶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