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마다 좋은날

영도 흰여울문화마을 나들이

작성일 작성자 수철



영도 흰여울 문화마을

부산의 번화가 광복동 남포동을 지나서 영도다리를 살짝

넘어서면 역동적인 삶의 현장과 푸른 바다가 조화를 이루고


있는 바닷가 절벽위에 조성된 흰여울 문화마을은 한국전쟁

이후 피난민의 애환과 역사의 아픔을 간직하고 있는 피난민


집성촌으로 2011년 영도구에서 폐 공가를 리모델링해 창작

공간을 만들면서 흰여울 문화마을이라고 불리게 되었습니다.


흰여울 문화마을 골목길을 따라 걷다보면 곳곳에 겨울바다가

내려다보이는 아기자기한 카페에서 아름다운 바다조망들을

바라보면서 차 한 잔의 여유도 즐길 수도 있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