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구경 제18장 塵垢品 (진구품)


마음과 행동이 깨끗해야 한다.

이 장에서 특이한 점은 '무지(無知)'를
가장 추한 것으로 보고 있다는 것이다.

진구품이란,?

맑고 흐림을 분별하여
깨끗한 것을 배우고
더러움을 행하지 말라는 것을 말 한 것이다.


 옛날 어떤 사람이 있었는데 형제가 없었다.


그 부모는 이것을 가엾게 여겨

어떻게든 사람을 만들어 보려고

스승을 구하여 공부를 시켰다.


그 사람은 교만하고 게을러 공부에는

마음이 없어 아침에 배우면 저녁이면

잊어버리니 몇해가 지나도 얻는 것이 없었다.

부모는 다시 불러 집안 일을 돌보게 했다.

그러나 집안 일에도 힘쓰지 않고 되는대로 버려두었다.


마침내는 살림을 팔아 탕진하고

갖은 어지러운 행동을 저지르고도 부끄러운 줄을 몰랐다.


모든 사람들이 그를 미워하고

흉악히 여겨 말도 건네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잘못을 모르고 도리어 남을 헐뜯고,

부모를 원망하고,


스승이나 친구를 꾸짖고,

조상이 도와주지 않는다고 성을 내고,

드디어는 부처님에게 복을 빌기 위해 부처님을 찾아왔다.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네가 도를 구하고자 하면 깨끗한 행이 있어야 한다.


네가 속세의 때를 묻히고

우리의 도에 들어 와 보아야 아무 소득이 없을 것이다.


차라리 집에 돌아가 부모에게 효도하고,

스승의 가르침을 익히 배우고,


집안일을 부지런히 돌보고,

나쁜 일을 하지 말고,


말이나 행실을 삼가고,

마음을 잡아 하나를 지키는 것이 나을 것이다.


이렇게 마음을 가지어 행하면 곧 도를 얻을 것이다."


 - 제18장 진구품(塵垢品) -





제235편
살아서 착한 일 하지 않으면

生無善行 死墮惡道 往疾無間 到無資用
생무선행 사타악도 왕질무간 도무자용

 살아서 착한 일 하지 않으면
 죽어서 나쁜 길에 떨어지리니

 가기를 빨리 하여 쉼이 없다가
 가서는 필요한 물건이 없으리라.

그대 삶의 나무에서 낙엽은 지고 있다.

죽음의 사자가 그대를 기다리고 있다.

그대는 이제 머나먼 길을 가야 하나니

그러나 아직 길 떠날 준비도 되지 않았구나.

- 법구경 진구품 -





제236편
때를 버려 더럽히지 않으면

當求知慧 以然意定 去垢勿垢 可離苦形
당구지혜 이연의정 거구물구 가리고형

 마땅히 지혜를 구하여
 그것으로 선정을 왕성하게 하고

 때(垢)를 버려 더럽히지 않으면
 이 몸의 괴로움을 떠나게 되리

그대 자신을 의지처로 삼아서

부지런히 노력하라. 지혜로운 자가 되라.


이 모든 더러움을 저 멀리 날려 보내고

번뇌로 부터도 벗어나라.


그대는 이제 머지않아

저 위대한 나라로 들어가게 될 것이다.

 - 법구경 진구품 -


제237편
 저승길에는 머물 곳도 없구나
?
너는 이제 젊은 때를 지나
 염라대왕의 곁에 다가섰다

 가는 중간 머물 곳도 없는데
 그대에게는 노자마저 없구나.


그대의 생은 이제 마지막 장에 와 있다.

그대는 야마(죽음)의 곁에 와 있다.

죽음으로 가는 길위에는 쉬는 곳도 없나니

그대는 아직 길 떠날 준비조차 되지 않았구나.

- 법구경 진구품 -


제238편
마음에 더러움 없는 사람은
?
스스로 귀의할 곳을 만들라
 부지런히 정진하여 지혜로워져라.

 마음의 더러움 없는 사람은
 삶과 늙음이 다가서지 못한다.

그대 자신을 의지처로 삼아서

부지런히 노력하라. 지혜로운 자가 되라.


이 모든 더러움을 저 멀리 날려

보내고 번뇌로부터도 벗어나라.

그러면 이제 그대는 탄생과 죽음의

이 악순환속으로 다시는 휘말려 들어오지 않을 것이다.

- 법구경 진구품 -



제239편
지혜로운 사람은

慧人以漸 安徐精進 洗滌心垢 如工鍊金
혜인이점 안서정진 세척심구 여공련금

 지혜로운 사람은
 꾸준하고 천천히 나아가면서
 마음의 때를 씻어 버리네

 마치 금을 다루는 사람이
 금을 불리는 것과 같이


하나하나, 조금씩 조금씩,

그리고 거듭거듭,


저 보석공이 은붙이 속에 섞인 불순물을 제거하듯

현명한 이는 그 영혼에 끼인 먼지를 닦아낸다.

- 법구경 진구품 -


제240편
 마음에 악이 생기어

惡生於心 還自壞形 如鐵生垢 反食其身
악생어심 환자괴형 여철생구 반식기신

 그 마음에 악이 생기어
 도리어 제 몸을 부수는 것은

 마치 저 쇠에서 녹이 생겨나
 도리어 그 몸을 파먹는 일과도 같네

저 쇠붙이속의 녹이

결국은 쇠붙이를 갉아먹어 버리듯


그대 자신속의 불순물(더러움)이

결국은 그대 자신을 파멸의 길로 몰고 간다.

- 법구경 진구품 -


제241편
 부지런하지 않음은 집의 때다

不誦爲言垢 不勤爲家垢 不嚴爲色垢 放逸爲事垢
불송위언구 불근위가구 불엄위색구 방일위사구

 글을 읽지 않는 것은 입의 때요
 부지런하지 않는 것은 집의 때며

 장엄하지 않은 것은 얼굴의 때요
 방일 한 것은 일의 때이니라.

읽지 않으면 경전은 잊혀지고

수리하지 않으면 집은 부서진다.

몸은 깨끗이 하지 않으면 그 모습 추해지고

늘 깨어있지 않으면 영혼의 빛은 사라진다.

- 법구경 진구품 -


제242편
 나쁜 법은 언제나 때가 된다.

爲惠施求 不善爲行垢 今世亦後世 惡法爲常垢
간위혜시구 불선위행구 금세역후세 악법위상구

 베풀지 않는 것 보시 때요
 선하지 않은 것은 행의 때이며

 이승이나 또는 저승의
 나쁜 법은 언제나 때가 되느니

부정한 짓은 여성을 더럽히고

인색함은 자선가를 더럽힌다.


그리고 사악한 행위는

이 세상과 저 세상을 모두 더럽힌다.

- 법구경 진구품 -



제243편
악을 버려라.

垢中之垢 莫甚於痴 學當斯惡 比丘無垢
구중지구 막심어치 학당사악 비구무구

 세상의 많은 때 가운데
 어리석음보다 더한 것이 없나니
 공부하는 사람은 악을 버려라.

 비구들이여, 부디 때가 없게 하라.

그러나 이 모든 더러움 가운데

가장 더러운 것은 이 무지의 더러움이니


수행자여, 이 무지의 더러움에서

벗어나라. 그리하여 더러움이 없는 자가 되라.

- 법구경 진구품 -



제244편
더러운 삶

苟生無恥 如鳥長喙 强顔耐辱 名曰穢生
구생무치 여조장훼 강안내욕 명왈예생

 구차하게 살면서 부끄러움 없어
 못된 성질로 교만스럽게
 얼굴 가죽 두껍게 욕을 참는 것
 그것을 더러운 삶이라 하느니라.

부끄러운 줄 모르고 낯이 두꺼운 사람,

중상모략이나 일 삼고 곧잘 헐뜯는 사람,

뻔뻔스럽고 비열한 사람,


이런 사람들에게 있어서

이 삶은 너무나 쉽고 간편하다.

- 법구경 진구품 -



제245편
조촐한 생

廉恥雖苦 義取淸白 避辱不妄 名曰潔生
염치수고 의취청백 피욕불망 명왈결생

 부끄러움 아는 것 괴로운 일이지만
 이치로써 맑고 깨끗한 것 취하여
 욕을 피하되 망녕되지 않으면
 그것을 조촐한 생이라 하느니라.

부끄러운 줄을 알고

그 영혼의 순결을 지켜 가려는 사람,

집착심이 없이 매사에 주의 깊은 사람,


언제 어디서나 저 니르바나를 향하고 있는 사람,

이런 이들에게 있어서

이 삶은 아, 아, 너무나 힘든 고행길이다.

- 법구경 진구품 -


제246편
어리석은 이 살생을 즐기고

愚人好殺 言無誠實 不與而取 好犯人婦
우인호살 언무성실 불여이취 호범인부

 어리석은 사람은 살생을 즐기고
 말에는 조금도 진실이 없다.

 주지도 않는 남의 물건을 가지고
 남의 아내를 범하기 좋아한다.

살아있는 생명을 함부로 죽이며

거짓을 곧잘 말하는 사람,


주지 않는 것을 훔쳐가지며

남의 아내를 탐내는 사람.

- 법구경 진구품 -



제247편
술에 취해 항상 주정을 하니

逞心犯戒 迷惑於酒 斯人世世 自堀身本
영심범계 미혹어주 사인세세 자굴신본

 제 마음 내키는 대로 계율 범하여
 술에 취해 항상 주정을 하니

 이런 사람은 태어나는 곳마다
 스스로 제 몸의 뿌리를 파느니라.

술에 취하여 밤과 낮을

모르고 비틀거리는 사람,


그는 지금 그 자신의 생명의 뿌리를

마구 파헤치고 있는 것이다.

- 법구경 진구품 -



제248편
악한 일은 생각하지 말아야

人如覺是 不當念惡 愚近非法 久自燒滅
인여각시 불당념악 우근비법 구자소멸

 사람이 만일 이것을 깨닫거든
 부디 악을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어리석게 법이 아닌 것 가까이 하다
 오랜 뒤에는 스스로 망하느니

인간이여, 이를 알아라.

절제할 줄 모르는 것은 죄악이니


탐욕과 바르지 못함(不正)으로 말미암아

그대 자신으로 하여금

기나긴 고통을 받지 않도록 하라.

- 법구경 진구품 -



제249편
명예를 날리려 하면

若身布施 欲揚名譽 會人虛飾 非入淨定
약신포시 욕양명예 회인허식 비입정정

 말로는 믿음으로 보시한다 하며
 제 명예를 드날리려 하거나
 다른 사람 겉치레에 맞추려 하면
 그것은 깨끗한 정(定)에 들지 못한다.

사람들은 그들 각자의 신념에 따라

또는 자기 감정에 따라

수행자들에게 보시를 베푸나니


그들이 준 물건에 대하여 불평하는 수행자는

저 높은 명상의 경지에 이를 수 없다.

- 법구경 진구품 -



제250편
일체의 탐욕을 끊고

一切斷欲 截意根原 晝夜守一 必求定意
일체단욕 절의근원 주야수일 필구정의

 일체의 탐욕을 모조리 끊고
 욕심의 뿌리를 아주 잘라서
 낮이나 밤이나 하나를 지키면
 반드시 선정에 들어가리라.

그러나 이 모든 것에 대하여

그저 한없이 감사하는 마음을 갖게 되면

그는 저 높은 명상의 경지에 이르게 된다.

- 법구경 진구품 -



제251편
성냄보다 더 빠른 것은 없다.

火莫熱於游 捷莫疾於怒 網莫密於痴 愛流乎河
화막열어유 첩막질어노 망막밀어치 애류호하

 음욕보다 뜨거운 불이 없으며
 성냄보다 급한 빠름이 없고
 어리석음보다 빈틈없는 그물 없으며
 애욕 보다 빠른 강물이 없네

욕망보다 더 뜨거운 불길은 없고

증오보다 더 질긴 밧줄은 없다.


어리석음보다 더 단단한 그물은 없고

탐욕보다 더 세차게 흐르는 강물은 없다.

- 법구경 진구품 -



제252편
남의 허물은 보기 쉽지만

善觀己瑕障 使己不露外 彼彼自有隙 如彼飛輕塵
선관기하장 사기불노외 피피자유극 여피비경진

 남의 허물은 보기 쉽지마는
 제 허물은 보기 어려우니

 남의 허물 쭉정이처럼 까불어 들춰내고
 제 허물은 투전꾼이 눈속임하듯 감추네

남의 잘못을 보기는 쉽지만

자기 자신의 잘못을 보기는 어렵다.


남의 잘못은 쌀속의 돌처럼 골라내고 자기

자신의 잘못은 저 노름꾼이 화투짝을 속이듯 감춰버린다.

- 법구경 진구품 -


제253편
만일 자기의 허물을 숨기고

若己稱無瑕 罪福俱幷至 但見外人隙 恒懷危害心
약기칭무하 죄복구병지 단견외인극 항회위해심

 만일 자기의 허물은 숨기고
 남의 허물만 찾아내려 한다면
 마음의 더러움은 자꾸 자라나
 그의 번뇌는 자꾸만 불어간다.

남의 잘못을 보고는 언제까지나

언제까지나 그것을 되씹고 있는 사람은


번뇌의 쓰레기만을 모으고 있는 것이다.

 

그는 결코 그 번뇌의

늪으로부터 길이 벗어날 수 없다.

 - 법구경 진구품 -


제254편
허공에는 자취가 없다.

虛空無轍迹 沙門無外意 衆人盡樂惡 唯佛淨無穢
허공무철적 사문무외의 중인진락악 유불정무예

 허공에는 어떠한 자취가 없고
 사문에게는 딴 뜻이 없네

 사람들 모두 겉치레를 즐기지만
 오직 부처님은 깨끗해 때가 없네

저 허공에 아무런 흔적이 없듯

수행자는 겉치레를 멀리하고

그자신속에서 내면의 길을 찾아야 한다.

 

사람들이 좋아하는

그 부귀공명은 저 진리의 길에 방해가 되나니


깨달은 이  부처님는 이미 시간의 강물을

건너가 이 세상속에서 이 세상을 멀리 초월해 있다.

 - 법구경 진구품 -


제255편
세상 모든 것 덧없지만

虛空無轍迹 沙門無外意 世間皆無常 佛無我所有
허공무철적 사문무외의 세간개무상 불무아소유

 허공에는 어떠한 자취가 없고
 사문에게는 딴 뜻이 없네
 세상은 모두 덧없지마는
 부처님에게는 내 것이 없네


저 허공에 아무런 흔적이 없듯

수행자는 겉치레를 멀리하고

그 자신속에서 내면의 길을 찾아야 한다.

이 모든 것들 덧없이 변해가나니

그러나 깨달은 이는 영원히 이 가슴속에 살아있다.

  - 법구경 진구품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