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부처님 말씀   


“나의 생명은 얼마나 길까?

하루가 지나면 내게 주어진
생명의 길이는 그만큼 줄어들어서
점점 죽음의 문으로 다가가게 된다.

아무리 좋은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도
그 누구도 결코 죽음을 피할  수 없다.

결국 이 몸은 죽어 어느 곳에 태어나며
두려운 지옥의 고통은 어떻게 참을 수 있을까?

이 몸은 잠시도 멈추지 않고
점점 늙음의 문으로 다가간다.”


 º-삼지관경-  º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