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집 여자와 남편

한 부부가 새 아파트로 이사를 했다.

바로 옆집에는 키크고 예쁜 모델이 살고 있었고,남편은 거의 매일 무언가를 빌리러 간다며 

옆집을 들락 거렸다.

남편이 옆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점점 길어지자 부인은 슬슬 화가 나기 시작했다.

하루는 옆집에 간 지 30분이 다 되자 화가 난 부인이 벽을 막 두드렸다.

그래도 아무 대답이 없자 옆집에 전화를 했다.

하지만 아무도 받지 않았고 부인은 씩씩 거리며 옆집 앞으로 가서 문을 두드렸다.

그러자 잠옷 차림의 옆집 여자가 땀이 맺힌 얼굴로 나와 문을 열었다.

부인은 화가 머리 끝까지 나서 외쳤다.

"우리 남편이 도대체 왜 이렇게 오래 있는 거예욧!?"

그러자 옆집 여자가 대답했다.
.
.
.
.



.
.
.

"아줌마,그렇게 자꾸 방해하면 더 늦어지기만 해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