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로 쭈~~~~~~~~~욱 내려가삼!

이여잔가?

아이 넹~~

고롬 이여자??

망사 팬티입어서 아니자낭~~

고롬 뉘기 여~??

바로 나랑 께롱~~~ ㅋㅋㅋㅋ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100년생 포도주 한잔씩 하이소


"옆집 여자 가슴 보기 ~ 천만원"

한 남자가 옆집에 새로 이사온 여자를

훔쳐보는게 취미였다.
여자는 항상 뒷뜰에서 일광욕을 하곤 했는데,
아슬아슬한 수영복을 입었기 때문에

남자는 너무 아쉬워했다.


그는 도저히 참을 수가 없어서 옆집 문을 두드렸다.
그러자 고릴라 같은 거구의 남자가 나왔다.
"실례합니다. 저는 옆집에 사는데요,

말씀드릴 것이 있어서…."
"뭐요?"
"부인께서 너무 예쁘시다는 말씀을

꼭 드려야 할 것 같아서 왔어요."


"그래서?"
"저, 특히 부인의 가슴이 너무 예쁘시더라구요.
만약 그 가슴에 입맞출 수 있다면

천만원이라도 아깝지 않을텐데…."
남편은 인상이 찌그러지더니

남자의 멱살을 잡고 때리려고 했다.
그때 여자가 뒤에서 나오더니 말리고는

남편을 데리고 들어가서 의논을 했다.


그리고 잠시후 남편이 다시 나와서 말했다.
"좋아. 우리 마누라 허락했어.

가슴에 뽀뽀하는데 천만원이야?"
그리고는 여자가 웃옷을 벗고 브래지어도 벗었다.
남자는 애타게 보고 싶어 했던 가슴을 보더니
눈이 동그래지며 손으로 잡고

한참동안 얼굴을 비볐다.


그러자 남편이 소리쳤다.
"빨리 뽀뽀나 하란 말야!"

"할 수 없어요."
"뭐! 왜 못해?"

"저...."

"천만원이 없거든요~"

(공짜로 본 아줌마 가슴 직여주데요!!!)

가져온 곳 : 
카페 >음악의향기24
|
글쓴이 : 부국llOr코| 원글보기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