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막걸리집/추억들...

댓글수1 다음블로그 이동

종합.멋진글

옛날 막걸리집/추억들...

사랑해 오빠
댓글수1

막걸리 추억 / 詩 - 장운기

 

 

 

 

도르래 없는 미닫이문

발판엔 철삿줄이 끊겼다.

 

 

투박한

탁자와 의자

 

 

어두운 실내조명

시끄러운 소리

 

 

찌그러졌지만, 아직 멀쩡한

누런 한 되짜리 주전자

 

 

그 앞에

들기름 잘잘 흐르는

 

 

둥그런 솥뚜껑 하나가

예쁘게도 앉았다.

 

 

첫 잔은

하루의 일과를 녹여주고

 

 

두 잔은

고달품을 달래주며

 

 

세 잔은

텁텁한 우정을 나눈다.

 

 

밤 깊어가는 주막

술잔 속엔 초승달을 담았다.

 

 

 

맨위로

http://blog.daum.net/hoaabc00/254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