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장 만들기 모음)



녹색채소 술술 넘기는 쌈장 만들기

 

씹기도 전에 ‘아삭’소리 날 것 같은 쌈채소 위에 뜨거운 밥 한 숟가락, 그리고 군침 도는 쌈장 한 스푼… 입맛 톡톡히 살려주는 쌈채소와 쌈장이 봄철 밥상 위로 귀환했다. 감칠맛 나는 쌈장과 그에 어울리는 숙쌈, 생쌈의 조화.

▲ (왼쪽위부터시계방향) 잣고추장쌈장, 명란젓부추쌈장, 청양고추건새우쌈장, 두부된장쌈장

구수한 맛 제대로 살린
두부된장쌈장

● 재료 된장 1/2컵, 두부 1/4모, 다진 붉은고추·송송 썬 실파·깨소금 1큰술씩, 다진 마늘 1/2작은술, 참기름 1/2큰술, 물 1/3컵,   

● 만드는 법
1
된장은 덩어리가 없도록 굵은체에 내려 물 1/3컵을 붓고 바글바글 끓인다.
2
두부는 곱게 으깨어 면포에 싸서 수분을 제거한 뒤 ①에 넣고 약불에서 2분 정도 조린다.
3
불을 끈 뒤 다진 붉은고추, 송송 썬 실파, 깨소금, 다진 마늘, 참기름을 넣고 섞어 쌈장을 완성한다.

1 비트숙쌈
재료
비트잎 20장, 두부쌈장 1/2컵, 밥 4공기

비트의 뿌리 부분은 잘게 무채처럼 썰어 샐러드에 넣거나 즙으로 갈아 마시고, 잎은 쌈으로 활용하기 좋다. 비트잎의 붉은 색소가 항산화 작용을 돕고, 암과 심장병을 예방해주어 환자들에게는 제격. 비트잎을 한 잎씩 씻어 건진 다음 김이 오른 찜통에 넣어 2분간 살짝 쪄낸 뒤 비트잎 위에 두부쌈장과 밥을 얹어 싸 먹으면 완성!


2 배추속대쌈
재료
배추속대 200g, 두부쌈장 1/2컵, 밥 4공기


 

배추는 단백질과 칼슘이 풍부한 알칼리성 식품이다. 그중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것은 비타민C. 배추 속 칼슘은 건강과 장수를, 부드러운 섬유질은 변비 완화를 돕는다. 배추속대는 한 잎씩 떼어 흐르는 물에 씻어 건진 다음 속대 위에 두부 쌈장과 밥을 얹어 싸먹어 보자.


씹는 맛이 살아 있는
잣고추장쌈장


 

● 재료 고추장 1/2컵, 잣 3큰술, 다진 쇠고기 살코기 100g, 꿀 1큰술, 통깨 1/2작은술, 참기름 1/2큰술, 다진 마늘 1/3작은술, 올리브유 약간. 쇠고기양념(다진 마늘 1/2작은술, 청주 1/2큰술, 후춧가루 약간)   

● 만드는 법
1
잣은 고깔을 뗀 뒤 마른 팬에 올려 노릇하게 볶는다. 잣은 볶으면 고소한 맛이 더해진다. 2 다진 쇠고기에 다진 마늘, 청주, 후춧가루로 간한 뒤 팬에 넣어 볶는다. 3 고추장에 볶은 쇠고기, 볶은 잣, 다진 마늘, 꿀, 통깨, 참기름을 섞어 잣고추장쌈장을 만든다.

1 케일쌈밥
재료
쌈용 케일 20장, 잣고추장쌈장 1/2컵, 보리밥 4공기

케일은 부드럽고 신선한 어린잎이 쌈용으로 좋다. 먹기 좋은 작은 잎으로 준비해 한 잎씩 흐르는 물에 씻는다. 케일 은 줄기 끝을 조금씩 자른 다음 김이 오른 찜통에 넣고 2분간 살짝 쪄낸다. 고슬하게 지은 보리밥을 준비해 한입에 먹기 좋게 주먹밥을 빚은 뒤 익힌 케일잎 위에 얹고 잣 고추장쌈장을 올려 돌돌 말아 쌈밥을 만들어 보자.


2 청경채쌈
재료
청경채 4포기, 잣고추장쌈장 1/2컵, 밥 4공기

청경채는 세포 기능이 튼튼해지는 것은 물론, 칼슘이 풍부해 치아와 골격의 발육을 좋게 하는 채소다. 즙으로 마시면 위의 기능을 도와준다. 청경채 쌈을 준비할 땐 밑동을 자르고 한 잎씩 떼어 흐르는 물에 씻은 뒤 잣고추장쌈장을 밥에 얹어 싸먹으면 된다.

매콤하면서도 고소한
청양고추건새우쌈장

● 재료 건새우 1/2컵, 청양고추 5개, 된장 3큰술, 고추장 1큰술, 다진 마늘 1/2작은술, 깨소금·참기름 1/2큰술씩, 올리브유 약간   

● 만드는 법
1
건새우는 물에 불린 뒤 체에 건져 물기를 빼고 굵직하게 다진다. 올리브유를 두른 팬에 건새우를 넣고 비린 맛이 없도록 살짝 볶는다.
2 청양고추는 송송 저며 썰어 찬물에 담가 매운맛을 조금 우려낸 뒤 체에 건져 물기를 뺀다.
3 된장, 고추장, 건새우볶음, 청양고추를 한데 담고 다진 마늘, 깨소금, 참기름을 섞어 쌈장을 만든다.

1 니코스쌈
재료
미니코스 3포기, 청양고추건새우쌈장1/2컵, 보리밥 4공기

잇몸을 튼튼하게 해 출혈을 막아주는 미니코스는 일반 상추에 비해 쓴맛이 적어 인기가 좋다. 한 잎씩 떼어내어 흐르는 물에 씻은 뒤 보리밥과 청양고추건새우쌈장을 적당히 얹어 싸 먹는다.


2 양배추쌈밥
재료
양배추 1/4통, 청양고추건새우쌈장 1/2컵, 보리밥 4공기

양배추의 섬유질이 변비를 완화시키고 지방을 분해해 다이어트에 특효로 소문난 양배추. 쌈을 준비할 땐 끝을 잘라내고 가운데 단단한 부분을 반으로 도려낸다음 3잎씩 겹으로 떼어놓는다. 김이 오른 찜통에 양배추를 얹고 7분 정도 쪄낸 뒤 2등분하여 보리밥과 청양고추건새우쌈장을 얹고 돌돌 말아 쌈밥을 만든다.


입맛 다셔지는 짭짤함
명란젓부추쌈장


● 재료 명란젓 4개, 마늘 4쪽, 실부추 30g, 통깨 1/2작은술, 참기름 1/2큰술  

● 만드는 법
1
명란젓은 반 잘라 수저로 알맹이를 긁어낸다.
2 마늘은 저며 썰어 가늘게 채 썰고 실부추는 씻어 1cm길이로 자른다.
3 명란젓 긁어낸 것에 마늘채, 실부추, 통깨, 참기름을 넣고 섞어 명란젓부추쌈장을 만든다.

1 쌈추쌈밥
재료
쌈추 30장, 명란젓부추쌈장 1/2컵, 보리밥 4공기 


 

배추와 양배추를 교접해 만든 쌈추는 배추 특유의 쌉싸래한 맛과 양배추의 달달한 맛이 조화를 이룬다. 쌈추는 흐르는 물에 한 장씩 씻어 건진 다음 김이 오른 찜통에 넣어 2분간 살짝 쪄내는 것이 포인트. 보리밥은 조그맣고 동그랗게 주먹밥으로 빚어 익힌 쌈추 잎에 얹고 싼 뒤 명란젓부추쌈장을 조금씩 얹으면 맛있는 쌈밥이 완성된다.


2 적근대쌈
재료
적근대 잎 30장, 명란젓부추쌈장 1/2컵, 현미밥 4공기 


 

적근대는 순해서 맛이 강한 채소와 쌈을 싸먹으면 좋다. 특히 비타민A가 풍부해 피부를 매끄럽게 해준다. 적근대 잎은 흐르는 물에 한 장씩 씻어 건진 다음 고슬하게 지은 현미밥을 동그랗게 주먹밥으로 빚은 뒤 명란젓부추쌈장을 얹어 적근대 잎에 싸 먹는다.



                                                                                                       블로그 이미지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 아름다운 이쁜 순이 블로그 입니다)

공감~~깜빡 마시고  눌러 주세요.오빠.언니..감사해요

 



9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