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 암 산 악 대 장

페루의 호수위에 떠있는 우로스 섬 (2)

작성일 작성자 홍프로



페루의 호수위에 떠있는 우로스 섬 (2)

갈대로 엮은 호수위에 떠있는 섬에 사는 사람들 !

푸노 선착장에서 배를 타고 티티카카 호수를 30분 정도 가면

우로스 ( Uros )섬을 만난다.  갈대 (토토라)로 만든 섬이다.

호수에 떠있는 40여개의 섬 에는 약 350명 정도가

생활하고 있으며 학교와 교회도 있다.

이 섬의 사람들은 우루족이라고 불리며

티티카카 (TitiCaca)호수애서서식하는물고기,

물새등을 잡고, 밭에서 감자 등을 재배하며

생활하고 있는데 근래에는 관광객상대로

생활하고있는사람도 많다

또한 섬과 섬을 연결하는 수단이 되는 배도

이 '또르또라'로 만든다.

우루족이 이렇게 갈대섬에서 산 지 벌써 700년이 넘었다고 한다.

토토라로 만드는 건 섬 뿐이 아니다.

집도 만들고 곤돌라 모양의 배도 만든다.

토토라의 연한 순 부분은 먹기도 한다.

우로스 섬은 이렇게 만들어진 갈대섬 40여개를

통칭하는 말인데,큰 섬에선 10여가구가 살기도 하지만

작은 섬은 달랑 집 2채인 곳도 있다.

섬의 바닥은 계속 썩어들어가는 상태다.

바닥이 많이 썩으면 갈대를 위로 계속 쌓아 무게를

지탱할 두께로 만들어줘야 한다.

큰곳에는 우체국, 박물관및 후지모리 대통령 시절 지은 학교도 보인다.


잉카 시대에 천민으로 쫓겨난 사람들이 코파카바나에서

생활을 하다가 스페인 군에 쫓겨서 이곳에서

섬을 만들어 살게 되었다고 한다.

어쨌든 그들은 몇 백년에 걸쳐서 자신들의 독자적인

원시 생활형태를 유지하면서 대를 이어

갈대섬에서 살아오고 있다






















※ 복사나 전제할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시기 바람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