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3년  여름... 

                        방송사 유래없는 시청률을 기록한  kbs tv의 이산가족 찿기 생방송을 기억한다

                        모두 뜬눈으로 밤새가며 감동과 눈물로 시청한 각본없는 드라마  

 

                        이산가족 찿기 생방송이 며칠째 진행되던 어느날 ....


                        경기도 성남시 달동네에 막노동으로 어렵게 사는 40대 중년 남자

                        하루일을 마치고 귀가하며 자주 들리던 동네가게의 들마루에 걸터앉아

                        새우깡을 안주로 소주를 홀짝이고 있었다

                        가게안의 tv에서는 6 25때 헤어진 이산 가족찿기 생방송이 진행중이였고

  

                       


                       가게 주인도 tv에 몰두하다가 

                       둘은 자연스럽게 tv를 보며 얘기를 나누게 되는데


                       들마루의 막노동 남자 ,

                          “ 나는 어려서 6 25때 피난오다 난리통에 兄과 헤어지게 되었는데

                         방송국에 출연신청을 하고파도  기대치 않아 피일 차일 미루고 있다 "

 

                      가게 주인은 말을 받아 ...

                         “ 나도 6 25때 피난오다가 임진강을 건너며 어린동생을 잃었는데

                        그후로 죽었는지 살았는지 행방도 몰라 ... “

  

                      둘은 그제서야 서로 이북에 고향을둔 실향민임을 알게 되었고

                      가게 주인은 들마루에 걸터앉아 소주잔을 기울리는 막노동 남자에게 묻는다 


                      댁의 고향은 ?

                      막노동의 남자가 답하기를...." 저는 황해도 평산이라오 "

                      가게주인은 눈을 크게뜨며  " 얼라 ~? 나도 고향이 황해도 평산인데 반갑구료 " 

                      가게주인은 천리객지에서 고향사람을 만난것이 마냥 반가워 바짝 다가앉았다

 

                     아버지의 성함이 ~?

                     어머니의 이름은~ ?

                     형과 동생은 ~?

 

                     말을 주고받으며 서로를 확인하는 둘은 순간 얼어 붙었다 !

                          수년간 가게를 드나들던 이웃으로만 알고 있었는데

                        6 25때 임진강 나루를 건너며 잃은 형제였던것 ~!

                    뜨거운 눈물로 서로를 와락 끌어 안는다  


                                    형아 ~~~~~ !!!

                            아우야 ~~~~~!!


                                              ( 實話입니다  )

 



11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