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해전 12월초 .... 의료원에서 걸려온 전화 , 사무적인 간호사의 목소리

                                    " 의료원인데,  며칠전 받은 건강검진 결과에 의하면 

                                      대장암 소견이 있으니 나흘후 의료원으로 와서 담당의사와 상담을 받으세요 "

 

                                    대장암이라니 ~!! 순간 머릿속이 하얗게 빈것처럼 ~~해진다

                                    그렇지 않아도, 평소 변비가 있고 아랫배가 묵직한것이

                                    내시경 검사를 받아볼까  생각하고 있던 차인데 , 결국 내게도 이런일이 ...


                                    스스로 난 대범하다가 생각했는데 이런 전화를 받으니

                                    평정심을 잃고 흔들리는 마음은 어쩔수없다

 

                                    모든일이 다 귀찮아 오전부터 이불을 덮고 그냥 누워버렸다

                                    요즘 백세시대 라는데 어찌해서 내게.... 

                                    아들과 딸은 다 결혼 시키고 마음의 짐은 없지만, 그래도...그래도... 


                                    종일 침울해하는 나를보고 아내는 걱정스레 어데 아프냐고 묻는다

                                    아내까지 걱정케 할수가 없어 ... 괜찮아 ~!!

 

                                    아끼는 수석들은 아내와 아들은 관심이 없는데 누굴 주어야 되나 ?

                                    혹~ 친구한테 작은 돈을꾸고 잊은것은 있는지...기억을 더듬어 보고...


                                    예쁘고 사랑스러운 손녀의 해맑은 얼굴이 떠오른다

                                    아내와 대화할때  퉁명스럽게 말할때가 있었는데

                                    듣는이 마음 상하지않게 조용하고 차분한 말투로 나도 모르게 바뀌었다


                                    돌이켜보면, 젊어 직장에서 승진이 최고의 가치인양 매달렸던것도 다~부질없던 일 ....

                                   의사와 상담을 기다리는 며칠이 길기만하다

 

                                   드디어 나흘후, 약속된 시간에 맟춰 의료원을 갔는데  담당의사가 하는말.... 

                                   " 대변검사에서 혈흔반응이 있는데, 그 경우 대장암으로 판정되는 경우가 5% 정도

                                              재검진을 하려면 년말이라 대상자가 밀려 내년 4월이나 검진이 가능하다 " 고...

 

                                   암 판정 확율이 5%라는 의사의 말에 조금 마음은 놓였지만

                                   혹~? 내가 5%안에 들수도... 그래도 여전히 개운치않고 찜 찜~~

                                   천성이 급한 성격으로 4개월을 기다리다 보면 지레 병나서 죽을것 같다


                                   돌아오는 차안에서 대전에 있는 아들에게 대략 설명하고

                                   일찍 재검진을 받을수있는지 알아봐 달라고 했다 .

                                   아들은, 전에 근무하던 건양대학 병원의 동료 의사에게서 

                                   그곳도 꽉 짜여진 예약에, 그 의사의 점심시간인  이틀후 낮12시에 예약을 잡아준다


                                                    


                                       하루를 입원하고 다음날 검진한 결과, 작은 용종 두어개 외에 깨끗하다고 하며

                                      1차 검진때의 혈흔반응은 수년전 수술받은 치질 때문이란다

 

                                  그제사 옆에서 굳어있던 아내가 웃으며 농담을 한다

                                         " 당신은 독해서 오래 살거여 ~! " 

                                         그 말을 받아  "그려~ 이상없다고 하니 서운한겨 ~?"

                                 끔찍한 나흘간 속알이 한것이 너무 황당하지만, 이상없다는 의사의 말이 福音처럼 들린다


                                 그리고 , 나흘간 조신하던 생활은 어데가고 ,

                                 예전처럼 친구들과 술마시고 희희낙낙하는 일과로  다시 원 위치 ~!

                               

                                     1차 검진 결과를 통보해 줄때

                                 변에 혈흔반응이 있어 재검사 해야된다" 고 말했으면 오죽 마음이 편했을까 마는

                                 암 소견이 있느니 ~~ 겁을준 의료원에 슬그머니 부아가 난다

                                 나흘간의 시간이 일년은 지난것 같고, 그럴리는 없겠지만  머리가 더 하얗게 센것같다


                                뒤에 들은 얘기지만, 초교 동창도 

                                그 의료원에서 정기 건강검진후 재검진 전화를받고 화들짝 놀래

                                서울의 큰 병원에서  2차검진후 이상없다는 결과를 알기전까지 끙~끙 앓았다고 한다

 

                                이젠 정기 건강검진은 안하려고 미루다가,  애들의 성화에 大田 병원에서 하고있다





 

 


9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