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당 시절 , 충남 해안의 어느 시골지서 

                          李순경은 당직근무로 새벽이 되도록 꾸벅 꾸벅 앉아 졸고있는데

                          뻘 투성이의 젊은이가 들어온다

 

                          그 젊은이는, 의자에 앉아 책상에 머리를 박고 자고있는 李순경을 깨우며

                          " 방금 해안을 통해 남파한 간첩인데 자수하려 한다 ~!"


                         李순경은 눈을 게츠름하게 뜨며,

                         꼭두새벽부터 웬 미친놈이 술쳐먹고 지랄하네 ~

                         젊은이의 따귀, 정강이를 두드려 패는데

                         흠씬맞은 간첩은 그곳에서 쫒겨나 한참을 걸어 이웃지서에 가서 자수

 

                         자수간첩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두드려맞은 사연이 공개되어

                         李순경은 파면은 겨우 면하는 징계를 받고 ...


                         이 일화는 한때 자역의 경찰관들 사이에 유명한 전설로 남아


                          28년뒤 1987년 ....

                         그 李순경의 장남은 신임으로 

                         한때, 같은 부서에 근무하는 인연으로 만났던 적이있다


                        

11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