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에서 평생을 보낸, 80노인

                      20여년 전에 아내를 잃고 홀로 사는데

                 자식들에게 부담을 주기 싫다고하여 시골에 작은 거처를 마련하고

                 아침엔 산책... 점심은 동네식당 ...저녁엔 찻집에서 하루를 소일

 

                 어느날 길에서 넘어져 골절상을 입고 병원에 입원하게 되었는데

                 자식들이 교대로 병 간호를....

                 어느날 노인은 병원침상에서 자며 잠꼬대를 ....보고싶다 ~” 

 

                 노인의 딸은 잠에서 깬 아버지에게 어머니가 보고싶냐 물으니

                       20여년 전에 세상을버린 네 엄마가 뭐 보고 싶겠냐 ? 하며 고개를 졋는다

                 그럼 軍의 전우들이 보고 싶냐 ?

                 노인은 고개를 저으며, 그들이 죽었는지 살았는지 생사도 모르는데 아니다...

 

                누가 보고 싶냐고 거듭 물으니

                노인은 힘들게 입을 여는데, 읍내 찻집의 미스박이 보고 싶다고

                딸은 미스 박을 찿아가 .... 사정을 얘기하고 한번 만나줄것을 부탁하니

                미스박은 흔쾌히 병실을 찿아왔는데 

                자리를 비워준 딸이 병실밖에서  드려다보니 노인의 얼굴에 화색이 , 

                무엇이 그리 즐거운지 정겹게 대화를 ....

 

                                (김형석의 백년을 살아보니...)

 

 

                     


11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