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이 적기, 병산수산 고성 왕새우



가까이 사는 언니와

"우리 새우 먹으러 가자!"

멀지 않은 고성으로 달려갔습니다.



▲ 식당 입구


▲ 저 멀리 보이는 바다




▲ 새우가 살아 팔짝팔짝 뜁니다.




▲ 한참을 기다렸다가 자리 잡았습니다.



▲ 기다리면서 보는 풍경이 아름다워 지루하지 않았습니다.




▲ 양파, 당근, 오이, 고추, 묵은지



▲ 소금 냄비에 구워 먹는 왕새우






 머리까지 구워 먹습니다.







▲ 국물 맛이 끝내주는 새우 라면






▲ 새우 죽



바삭바삭한 새우튀김을 못 먹어 아쉬웠습니다.

가을을 즐기는 기분~~

행복한 시간 보내고 왔습니다.^^




도움된 정보였다면 하트 공감 ♡ 꾸우욱 ^*^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며 여러분의 공감이 제겐 큰 힘이 됩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