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모처럼 집에서 조리를 해봅니다....

몇일전 강구 갔다가.... 강구에서 마른오징어 만들려고 오징어 장만하면서 나오는 부산물 오징어 내장 - 다른말로는 이리 라고 부르죠 - 5,000 원어치 사왔습니다.

 

냉장고에 몇일 보관했는데 더 두면 상할것 같아서 조리를 하려는데 뭘 만들지가 장벽 입니다....

 

 

 

그냥 데쳐서 초고추장에 찍어 먹는다.....  <== 요래 묵으면 소주안주로 대낄 입니다.

 

데친모습 입니다..... 예전에 찍어둔것 입니다

 

 

 

 

 

 

두번째 시래기 국 끓여먹는다

조리법 : 얼갈이 배추시래기에 된장 고추가루 마늘 넣고 주물조물 무친후 쌀뜨물로 끓인 멸치육수에 시래기넣고 끓이다가 오징어내장 넣고 끓인다.

 

이것도 아주 맛있습니다..... 물론 오징어 몸통도 같이 넣어서 끓이면 금상첨화 입니다.

 

 

 

세번째,

김치와 같이 볶아 먹는다.... 두루치기 같이 해먹어도 아주 어울립니다.

 

 

네번째,

한번도 안해봤지만 지리로 끓여먹는다............. 요거이 낙찰 입니다..... ㅎㅎㅎ

 

 

 

다시마와 멸치로 연하게 육수를 내어둡니다..... 육수낸 다시마느 버리지마시고 깨끗이 씻어 먹기좋게 썰어둡니다.

무우는 나박나박 설어두고 대파와 마늘 청홍고추도 준비해둡니다.

 

육수 팔팔 끓을때 무우넣고 한소큼 더 끓이다가..... 오징어 내장 넣고 끓입니다....가볍게 청주 한방울 넣어주고...

오징어내장이 익었을때쯤 마늘다진것 넣고 대파썰어넣고 고추 썰어넣어주곤 불끄면 됩니다.... 간은 새우젓과 소금으로 했습니다.

 

불끄고 후추 톡톡했씁죠 ㅎㅎㅎ

 

 

 

 

이거이 오징어내장 맑은국 입니다....

 

 

 

 

 

아주 시원하면서 달큰 합니다.... 여기서 달큰 하다는 ...설탕같이 인위적인 단맛이 아니고 진하고 깊은맛 입니다... <== 내가 만들었다고 이래 포장해도 되는겨?  ㅎㅎㅎ

 

 

제가 이태껏 오징어내장을 먹어보니 오징어내장은 6가지로 분류됩디다....맛도 다 다릅니다....

 

아~~~먹통및 누런 내장은 제외 시켰습니다.

참고로 누런내장은 싱싱할때 쪄서 먹으면 게 뚜껑에 있는 장맛이 납니다.. 약간 비린맛이 있긴하지만 거의 똑같습니다...오징어 통찜 드셔본 분 이라면 공감 하실겁니다.

 

 

첫번째 이넘..... 뭐라고 부르는지는 모르지만....이건 씹으면 툭툭 끊어지면서 담백합니다....

 

 

 

 

이건 예전에 찍은 사진인데..... 위에넘 단면 입니다.....

 

 

 

 

두번째 넘....

이넘은 아주 부드럽고 깊은맛을 내줍니다..... 명태로 치면 고니 먹는맛 입니다..... 씹으면 치즈같이 아주 부드러우면서 적당한 치감 그리고 구수한한 맛이 아주 좋습니다.

 

 

 

 

 

역쉬 위에넘 단면입니다....

 

 

 

 

세번째..... 이건 알입니다......

지금부터 네번째 다섯번째까지 소개하는 오징어내장은 다 알로 추정되는것들 입니다...... 부화되는 순서대로 사진 올렸습니다.... 물론 혀기곰만의 생각 이지요.

 

 

 

 

 

역쉬 위에넘 예전 사진 입니다...... 알 단면 보이시죠?

이넘은 씹으면 맛은 구수하지만.....치아에 쩍쩍 붙는 느낌을 줍니다.... 구수하지만 찐득한 그런것 입니다...

 

 

 

 

 

네번째,

이것도 알 입니다..... 위에 알이 조금더 부화되면이상태가 되지않을까 합니다.

 

 

 

 

 

 

알 단면 보이시나요.....

 

 

 

 

역쉬 예전사진 발췌 입니다..... 포슬포슬한 알 입자들 보이시죠...그리고 좌측에보면 12시 방향에 부화직전의 끈같은 알(오징어새끼)이 보이실겁니다(아래사진 참조)

 

이넘 맛은...

뭐라고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만.....명태알 같은 식감보다는 부드럽습니다..... 그리고 구수함은 그 배가 넘습니다.... 아주 맛있는 부위입니다.

 

 

 

 

 

닷섯번째..요건 혀기곰이 가장 좋아하는 부위인데.....

아마 오징어알 막 부화직전인 상태 같습니다..... 씹으면 자그락자그락 거리면서 쫄깃하게 씹히는 식감이 기가 막힙니다

 

 

 

 

 

위엣넘 가까이서 봤습니다..... 이것도 예전사진 발췌 입니다.....

조오기 실같기도 하고 끈같기도 한것이 부화직전 오징어로 추정 됩니다... 물론 혀기곰 혼자생각 입니다.

 

 

 

 

여섯번째...

저는 주로 버리는데.... 먹어도 무방합니다....... 저는 이걸 아가미로 알고 있습니다..... 맛은 그리 뛰어나진 않습니다...

 

 

 

 

참으로 설명이 장황 했네요......

일반적으로는 오징어내장을 버리던지.... 먹어도 그넘이 그넘인줄 아셨지요..... 오징어 내장도 이렇듯 다양하고 맛또한 다 다릅니다....

 

 

 

근처에 재래시장이나 횟집이 있으면.... 오징어 내장 좀 챙겨달라고 하십시요...물론 돈을 원하면 드려야 겠지요.

 

오징어 내장 가장 손쉬운 조리법은 그냥 데쳐 먹는겁니다...

손질은 소금 살짝 풀은 물에 그냥 살랑살랑 흔들려 두어번 씻으면 됩니다.....  끓는물에 넣어서 5분정도 끓이시면 다 익습니다....

 

건져서 초고추장이나 초간장 와사비장등 식성에 맞게 찍어 드셔보십시요...신세계가 열립니다. ^^

 

 

 

 

전,

오늘 끓인 오징어내장 맑은국으로 만족 할렵니다..... 맛 한번 보실례예?

 

 

 

 

 

 아주 만족한 국 이었습니다..... 꼭 한번 오징어내장 드셔보시길 권합니다.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