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추석마스~~~~

댓글수27 다음블로그 이동

사진/웃기거나 감동적이거나...

메리추석마스~~~~

혀기곰
댓글수27

안녕하세요 혀기곰 입니다........

일일이 찾아뵙고 인사를 드려야 하지만 .....다 아시겟지만 제 게으름이 허락을 안하는군요 하하하하하


내일이 추석 입니다.....

이번 한가위는 다른해보다 더욱더 즐겁고 행복한 추석 되이소~~~~~~ 사랑합니다 ^^





그리고 살짝 웃고 갑시다 ^^


개와 고양이의 일기랍니다........ 번역은 밑에 있습니다.







개의 일기 (번역)

아침 8시 - 개밥 먹었다! 나 개밥 짱 좋아하는데!
아침 9시 반 - 자동차 탔다! 나 자동차 타는거 짱 좋아하는데!
아침 9시 40분 - 산책했다! 나 산책하는거 짱 좋아하는데!
아침 10시 반 - 주인님이 나 긁어줬다! 나 누가 긁어주는거 짱 좋아하는데!
낮 12시 - 점심! 나 점심 짱 좋아하는데!
낮 1시 - 정원에서 놀았다! 나 정원 짱 좋아하는데!
낮 3시 - 꼬리 흔들었다! 나 꼬리 흔드는거 짱 좋아하는데!
낮 5시 - 개껌 먹었다! 나 개껌 짱 좋아하는데!
저녁 7시 - 공갖고 놀았다! 나 공 짱 좋아하는데!
저녁 8시 - 주인님이랑 TV봤다! 나 TV 짱 좋아하는데!
저녁 11시 - 자러 갔다! 나 자는거 짱 좋아하는데!



고양이의 일기 (번역)

수감생활 983일째.

나를 가둔 자들은 계속해서 끈에 매달린 엽기적인 물체로 날 조롱한다.

그들은 신선한 고기로 호화로운 식사를 하지만,
나와 다른 수감자들은 거칠고 딱딱한, 마른 너겟과 같은 것을 배급받는다.
이 배급에 대한 불만은 항상 표현하지만, 힘을 유지하기 위해서 계속 먹어주긴 한다.

자유에 대한 꿈이 없었더라면 벌써 미쳐버렸을 거다.

그들에게 역겨움을 유발시키기 위해 오늘 또 다시 일부러 카페트 위에 구토를 했다.

오늘,
쥐를 한마리 잡아서 그것을 참수한 후에 쥐의 머리없는 시체를 그들의 발치에 내던졌다.
나의 힘을 보여줌으로써 그들에게 공포를 불러오고자 했지만, 그들은 나에게 "아유, 쥐 잘잡네"라며 조롱했다. 더러운 놈들.

오늘밤 그들과 그들의 공범들, 혹은 동업자들이 모임을 가졌다.
모임이 진행되는 동안 나는 독방에 가둬졌지만, 음식 냄새와 그들의 대화는 똑똑히 알아들을 수 있었다.

내게 있는 "알러지"라는 힘 때문에 나를 독방에 가뒀다고 했다.
이 알러지가 무엇인지 알아내서 나의 장점으로 사용할수 있게 만들어야겠다.

그들 중 한명을 암살하는데 거의 성공하긴 했었다.
그가 걸어갈때 그의 두 발 사이로 내가 뛰어들어갔었거든.
내일 다시 시도해봐야겠다... 계단 위에서.

나 외에 다른 수감자들은 그들에게 협력하거나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것으로 보여진다.

개는 종종 외출을 허가받는데, 그때마다 자율적으로 돌아오는것을 보았다.
이곳으로 돌아오는것에 대해 기뻐하는것으로 보아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게 틀림없다.

새는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분명하다.
그들과 정기적으로 대화를 나누는 것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아마 나의 행동을 그들에게 보고하고 있겠지.



그들이 새를 나에게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높이 매달린 철창에 수감했기에 새는 안전하다.

허나 조만간에 곧...













늘 웃으면서 즐겁게 지내십시요 ^^





관련 태그 목록 #개와고양이의일기
맨위로

http://blog.daum.net/hsojsh/708583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