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무쟈게 마신 것 같은데 오늘은 조기 기상을 해부렀네~

할 짓도 없는 백수 놈이 잠이라도 오래 자등가 하지 말라꼬 새벽에 깨가꼬...ㅠ.ㅠ 


속이 디비져가 국수 끓여먹을겁니다. 

국수 삶을 물을 가스렌지 올려두고 멸치육수 가지러 갔는데 갑자기 국수 끓이는 것 자체가 귀찮아집니다. 


그래서 어제 맹키로 멸치육수에 밥 말아 버렸습니다. 

어제만큼 진한 감동은 없지만 쓰린 속 달래기엔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조금 이른 점심으로 메밀소바 라면 끓였습니다. 

뭔가 히덕서그리한 것이 허전하네요 ㅎㅎㅎㅎ






농땡꺼 말고 땡땡원 라면 끓였는데 제 입에는 농땡이 나은 것 같습니다. 






송송 썰어놓은 파가 생각 나길래 넣었더니 조금 나아졌습니다. ㅎㅎㅎㅎ






와사비를 요만큼 넣었는데 별로 독하지 않아서 이만큼 두 번을 짜 넣었더니 코가 뻥~~~~~~ ㅎㅎㅎㅎㅎㅎ






저녁이라고 하기엔 이른 시간에 짬뽕 먹으러 왔습니다. 

어느 분이 짬뽕이나 한 그릇 때리자고 하길래 인터넷 찾아보니 이런 집이 있네요. 


지곡 노때마트에 있습니다.

예전에 노때리아 버거집 자리인 것 같은데 확실하진 않습니다. 







나중에 찾아보니 전국 체인점 인 것 같더군요. 








마트 상가다 보니 아주 깔끔합니다. 

마트 상가라서 그런지 음식대는 선불입니다. 






짬뽕 두 그릇요~~~

맛, 양, 서비스가 만족스럽지 않으면 문자하라꼬 전화번호까지 적어놨더군요 ㅎㅎㅎㅎ


그리고 양 많으신 분들은 주문할때 "많이 주세요" 라고 하랍니다. ㅎㅎ






물이 엄청 시원해서 봤더니 얼음이 동동~~~

좋았쓰~~~ ^^






단양군과 춘장~

요건 같다 주신거고 모자라면 샬프 싸비스로~~ ㅎㅎ







호곡~

짬뽕을 볶으면서 불장난 엄청 하십니다. 






그래서 줌 땡겨봤습니다. 

음... 짬뽕에 불내가 좀 나겠는걸요~ ㅎㅎ






짬뽕 나왔습니다. 

그런데 홍합이 한 개, 두 개.... 끝인겨? 


주면 많이 주던가 아니면 넣지 말던가 두 개가 뭐여? 






헐~~

앞에 놈 짬뽕 그릇엔 홍합 껍데기가 수북히~~~

저 홍합 절반은 내꺼 같다는 생각이 자꾸 납니다. ㅎㅎㅎ


먹을 복 많은 놈....

나중에 보니까 저 놈 그릇엔 오징어도 가득~~


내 그릇엔 오징어 딸랑 한 개 ㅠ.ㅠ 

아저씨~ 짬뽕 담을때 배분 좀 잘 해주세요~~ ㅎㅎㅎ


예? 뭐라꼬예? 

음식에 식탐 부리지말고 그냥 주는대로 쳐먹으라꼬예?

네.. 알았쯥니다. ㅠ.ㅠ 






다시 내 짬뽕~ ㅎㅎㅎ

채소는 호박이나 당근 청경채 버섯 이런 건 없고 오로지 배추와 양파만 있을 뿐 입니다. 







불 맞은 흔적도 군데군데.... 






잘 저어서 먹습니다. 

면은 일반 짬뽕보다 가는 편인데 부들거리진 않고 쫄깃합니다. 






제가 짬뽕에 들어 간 홍합을 무지 좋아합니다.

물론 껍질홍합보다 알홍합을 많이 넣어주는 걸 좋아하지만요....


그러나 홍합이 달랑 두 똥가리라서 불만이.......................... 없었습니다. ㅎㅎㅎㅎㅎ






음...

넌 불을 너무 맞은 것 같다. ㅎㅎㅎㅎㅎ


돼지고기도 섭섭하지 않을 만큼 들어있습니다. 

궁물엔 확실히 불 향이 가득하게 배어있더군요. 





이왕 노때마트 온 것 구경이나 해보자꼬 마트 들렸다가 엽전 옴팡지게 날리고 왔습니다. 

대용량 수입맥주가 4캔에 팔천 몇 백원인가 구천원이가 그래가꼬 8개 집어 오고....(심지어 캔에 마른안주까지 붙어 있습디다)


라면이 억수로 싸더군요. 

우리동네 탑마트에선 둥지랭면이 5,400원 인데... 여기선 3천 몇 백 원.... 

오땡기 콩국수 라면도 우리동네에선 오천 원이 넘는데 여긴 삼천 몇 백 원....

세양 소고기라면도 우리동네에선 2,600원인데 여긴 1,900원


나중에 라면 다 떨어지면 여기로 사러 와야겠습니다. ㅎㅎ


그리고,

고래만한 임연수도 4천 원... 

깐호두도 아주 싸길래 덥썩....


이래서 마트는 돌아댕기는 것이 아녀.... 지갑이 털털~~~




술을 안 마셔서 그러나 잠이 안 와~~~

뭐 군음식이(주전부리) 없나 싶어서 냉장고 열어보니 며칠 전 마트에서 사 온 코다리가 해동이 되어서 흐물흐물 합니다.


아직까진 냄새가 나진 않지만 오늘을 넘기면 상여가 불러야할 것 같아서 양념에 조렸습니다. 






그리고 한 켠엔 오늘 사 온 임연수 1/4쪽 굽습니다. 

임연수는 오븐에 굽는 것 보다 후라이판에 기름에 튀기 듯 구우니까 더 맛나더군요 ㅎㅎ






다 졸여진 코다리는 밀폐용기에 담아 식힌 후 냉장고로~~






코다리 대가리 두 쪽과, 꼬랑대기 한 쪽, 그리고 양념이 아까워서 밥 조금 펏습니다. 






음...

요즘은 제가 만드는 음식은 다 맛 없는데 이 놈은 실수로 맛이 괜찮습니다. 

맛 없을 수가 없는 것이 조림에 쯔유를 조금 넣어서 조렸더니 맛있습니다. ㅎㅎ






임연수도 다 구워졌습니다. 







옛말에 임연수 껍데기에 밥 싸 먹다가 살림 말아먹었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임연수 껍데기는 정말 맛있네요 ^^







임연수 갈비뼈~

옛날 같았으면 이렇게 노릇하게 잘 굽혀진 뼈다귀는 꼭꼭 씹어먹으면 꼬시한데,

지금은 치아가 부실해서 그냥 쪽쪽 빨다가 포기~  ㅠ.ㅠ







코다리 조림 양념에 밥을 비벼 비벼~~

소주 한 잔과 같이 먹으니 참말로 맛있구만요~ ㅎㅎ






어두육미~

어두일미~


물괴기는 대가리가 맛있다죠~






특히 명태 대가리는 뒷쪽에 붙은 살이 참 맛있습니다. 

뒷통수 살 다 발라 먹고는 대가리는 입에 넣고 우물우물 거리면서 빼다구 뱉아내면 끝~~ ㅎㅎ






이런 젠장~

소주가 한 병 밖에 없어서 한 병만 마셨더니 술이 모자라~

배는 부르지만 술이 고파서 낮에 사 온 캔맥주 한 캔 땄습니다. 


캔 위에 안주도 장착되어있네요 ㅎㅎㅎ






안주는 이런 것이 들어있습디다. 








캔 한 개 더 마실까 하다가 '아껴야 잘 산다' 라는 말이 생각나서 참았습니다.


아껴야 뭐 우짠다꼬? 

강아지 풀 뜯어 먹는 소리하고있네~~  


마셔라~ 마셔라~

마셔라~ 마셔라 마셔라~~

술이 들어간다 쭉 쭉 쭉쭉쭉~~  ㅎㅎㅎㅎ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