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혀~~

뭘 먹긴 해야겠고... 먹고 싶은 건 없고~


결국 선택한 건 라면~

소새끼라면 한 개에 김치와 닭알 풀어서 끓였습니다. 


보기 좋은 떡이 맛도 좋은 법인데,

라면 맛은, 보시는 꼬라지와 똑 같습니다. ㅠ.ㅠ 






오늘은 치아가 아프지 않기에 저녁은 쫄면 만들었습니다. 






냉장고에 뒹굴고있는 채소 썰고~






오땡기 쫄면사리 삶았습니다.

예전에도 말씀 드렸지만 쫄면이나 랭면 사리는 냉동시키면 일일히 면 풀 필요없이 끓는 물에 던져넣으면 지가 알아서 스르륵 풀어집니다. 

눌어붙지않게 면을 저어주는 건 기본인거 아시죠? ㅎㅎ






직접 만든 비빔 양념장 뿌려서~~






궁물은 연한멸치 육수에 치킨파우더 조금 넣고 파, 양파, 넣고 끓인 후 후추와 챔지름 한 방울~~ 

중국집 닭알탕 비스므리합니다. ㅎㅎㅎ






잘 비벼서 먹습니다.

제가 만든 양념장인데 고추장은 넣지않고 만들었는데 시간이 지남에따라 점점 초장맛과 비슷해지네요 ㅎㅎㅎㅎㅎ







쫄면 맛 없게 먹고 배 쓰담꼬 있는데 톡이 옵니다. 

사진은 클릭하면 커집니다. 






이 집은 제 친구가 극찬을 한 집입니다. 

xx시장안에 있는 집인데 자기가 먹어 본 국밥 중에 최고라나 뭐라라....


이 시장에는 유명한 국밥집이 두 군데 있는데,

그 집과는 비교불가라고 하기에 너무너무 궁금했었는데 오늘 이렇게 동생과 오게 되었네요. 


수육 한 접시 시켰습니다.






깍두기가 먼저 나오고~






또 술이냐? ㅎㅎㅎ






수육을 시키면 국밥 궁물이 조금 따라 나옵니다.

반찬들도 나오고요~








수육이 나왔습니다. 

양이 많은 편은 아닙니다. 


그런데 비계 함량이 너무 많아~ 

머릿고기인데 살코기 부위는 거의 없네요. 


물론 제가 제일 좋아하는 뽈살 부위도 빠졌습니다. 

2만 원 짜리 치고는 많이 부실한 듯 합니다. 






그나마 이 정도는 괜찮은데....






이런건 너무 심하네요~

그리고 고기를 너무 삶아서 흐물흐물 합니다. 






돼지머리 수육은 대해시장에있는 제일식당 수육이 최고입니다. 

양도 이집 보다 많고 부위도 아주 다양하고 식감도 최고입니다... 거기다가 여기보다 가격도 쌉니다. 


대해시장 제일식당 수육입니다. 

가격도 이거 먹을 때 기준으로 만 원인가 만 오천 원 했습니다. 








싸비쓰로 나 온 국밥궁물~

소개해 준 친구 넘 불러서 입을 째 버리고 싶더군요. 





수육 먹으면서 이쁜 아지매에게 전화 했더니 나오셨습니다. 

국밥집에서 얼렁 일어났습니다. 




그리고 이동에 있는 '니싸무라' 라는 쓰시&사시미 집에 왔습니다. 










니싸무라가 이런 뜻 이랍니다. 







25,000원 짜리 '니' 메뉴 시켰습니다. 







먼저 몇가지 안주가 나옵니다. 


작은 고둥~











채소에 리코타 치즈가 올라가있고 유자청으로 맛을 낸 사라다.






각자 덜어먹을 락교와 초생강, 다깡~

그리고 뻘건 건 오징어 젓으로 추정~


이미 술에 취하여 확실하진 않음~







죽도 나오고~

뭔 죽인지 물어보지 않아서 모릅니다. 






차돌박이 나베도 나오고~

맛은 스키야끼 비스므리합니다. 






요만큼 덜어서 냠냠~~~






고기쌈~~~






다른 건 모르겠고 날치알과 고기가 들어있다는 건 압니다. ㅎㅎㅎㅎㅎㅎ







초밥 3종류~

종류별로 인당 한 개씩~~






새비~






광어로 추정~ 아님 말고~~ 






참치로 추정~ 역쉬 아님 말고~~~ ㅎㅎ






풀때기~






전혀 예정에 없던 만남을 위하여~~~

가스나야 자주 좀 보자~ 






피자~

뭔 피자인 줄은 모르지만 얇은 씬피자류인데 맛있습니다. 


제가 햄버거는 좋아해도 피자는 안 좋아하는데 이건 맛있더군요.... 두 조각이나 먹었습니다. ^^






모듬회~







여러가지 생선들.... 이름은 몰라~~












저도 마찬가지지만,

이 분들은 블로그도 안하면서 사진은 열심히도 찍습니다. ㅎㅎㅎㅎ






가지찜,

가지를 양념해서 찐 후 새콤달콤한 소스를 곁들었네요. 


가지 스모노??? ㅎㅎㅎㅎㅎ






해물 모듬~






연어~

제가 생물을 참 좋아하는데 유일하게 잘 안먹는 횟감이 연어 입니다. 


너무 기름져서 제 입에 안 맞는 것 같더군요.






멍게~






전복~

사진엔 없지만 개복치와 참소라가 나왔습니다. 






해파리인데,

소스가 중화풍입디다. 

확실하진 않지만 정향이나 팔각 같은 맛이 느껴지더군요. 






그리고 조기구이와 열기 양념구이.






빨간고기 열기~~

옛날에 미운 며느리가 오면 쫒아낼려고 이 고기를 주면서 노릇하게 구워라 라고 했다더군요. 

며눌 아가 아무리 구워도 고기가 노릇하게 익지 않고 계속 뻘겋게만 익으니 열기를 놔두고 도망 가더라나 뭐라나... 






요것만 있어서 밥 한 공기 뚝딱~~

아닌가? 밥 한 공기 먹기엔 고기가 조금 모자랄랑가? ㅎㅎㅎㅎ





쫄면 먹고 오늘은 진짜 술 안 마시고 일찍 잘려고 했으나,

예정에도 없는 약속이 생기고... 다른 분까지 합세하여서 오늘도 만취~~~ 아니 오늘은 평소보다 더 만취~~ ㅠ.ㅠ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