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면 맛나게 먹고 술 사냥 댕깁니다. 


사냥 별거 없습니다. 

뭐 먹을래? 안주 종목 물어보고 그것 파는 집 집중 탐구 들어가면 됩니다. 


그러나 오늘은 일요일.

문 연 곳 보다 문 닫은 곳이 더 많습니다. 


결국 시내까지 나와서 아구찜 집으로 갑니다. 

이 집은 포항에서 방귀 꽤나 뀐다는 아구찜 집 스승님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스승님이 예전에 장사 할 때는 가끔 갔는데,

어느 순간 주인이 제자로 바뀌었더군요. 

당연히 맛도 2% 부족 하지요.


2% 부족한 맛으로도 포항을 점령하고 분점까지 냈으니 그 스승님 솜씨는 어떻겠습니까? 


그러다 얼마 전 그 분이 새로 장사를 하신다는 정보를 입수해서 오늘 가는 겁니다.

 

그러나 '고 데이 이즈 마켓데이' 라꼬 이 집도 매주 일요일은 휴무랍니다. ㅠ.ㅠ 





그래서 북부시장 왔습니다. 

물 가자미 찌개를 아주 잘 하는 집에 왔는데 여기도 노네?  이런 찌끄므 떠그럴꺼...ご,.ごㆀ


그래서 진미식당에 왔습니다. 

날이 드럽게 추바가 따신 궁물에 술 물라켔디만 회를 먹게 되다니..., 


따뜻한 연탄 난로가 나를 반기고, 






이 집은 멸치 회를 파는 곳 입니다.

맨날 파는 것은 아니고 멸치가 들어올 때만 멸치회 팝니다. 

멸치가 없으면 그냥 등푸른 생선(청어, 전어, 꽁치) 으로 막회를 만들어서도 팔고 일반 회도 막 썰어서 팝니다. 


멸치는 이렇게 손질해서 막걸리에 살짝 빨아서 사용합니다. 






오늘은 병어도 있다는데요? 

포항에선 병어 구경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당연히 병어 회 파는 곳도 잘 없습니다. 


"아지매~ 병어하고 멸치 섞어서 한 사라요~~" 


기본찬 몇 가지가 나옵니다. 

이 집은 회값도 싸고 하기에 쓰키다시 막 나오고 하는 집은 아닙니다. 


밥식해,

아니구나 좁쌀로 만들었으니 조식해 ㅎㅎㅎ

고기는 횟대기 라는 생선입니다. 






물김치






미역줄기,

아니 이 좋은 미역줄기를 왜 데쳤냐고 물어보니 

"어떤 촌 분이(서울 사람) 미역줄기 생으로 내 주니까 데쳐 달라꼬 해서 데쳤니더." 카네요.  ㅎㅎㅎㅎㅎ


미역줄기는 채 썰어서 무치지 않는 다음에는 생으로 먹는 것이 더 맛있습니다. 

미역무침도 생으로 무쳐 먹는 것이 데친 것 보다 더 맛있습니다. 

데치면 찐득하게 진도 생기고 뭐 그렇습니다. 






소주 슬러시~

소주 냉장고 온도를 잘 못 조작해서 냉동으로 되어 있었다고 합니다. ㅎㅎㅎㅎ


몇 병 밖에 꺼내 놔라고 말 했습니다. 







오랜만이구나,

오늘은 낮술에 촉촉하게 젖어 보자~~ 맘껏 묵아라~ 오늘은 풀 코스로 내가 쏜다~






멸치회 병어회 나왔습니다. 

밑에 채소(미역, 무우, 깻잎, 양파, 고추 등)이 깔려있고 회를 올려 담았습니다. 


가격이..음..,

계산 하는데 42,000원 나왔으니 

소주 6병 빼면.... 음.......... 가만 보자.. 하나, 둘, 서이, 너이, 

아~~ 대가리 아파라~~ 계산기 뚜드려 보니 18,000원 이네요. 


1인분 9,000원 인가 봅니다. 

멸치만 먹으면 1인분 칠천 원인가 팔천 원 입니다. 






멸치회,






아주 싱싱 합니다. 

작은 가시들이 살짝 살짝 보이지만 먹는 덴 전혀 지장 없습니다. 

가시가 연해서 있는 듯 없는 듯 입에 거슬리거나 목에 걸리거나 그런 것 없습니다. 







병어 회,






살짝 얼어있네요. 

저는 통깨나 깨소금은 참 좋아하는데 회나 물회에 넣어 주는 건 별로 안 좋아합니다. 

깨 뿌리지 말라꼬 한다는 것이 깜빡 했더니 깨소금 솔솔~~ ㅎㅎㅎ 






먹는 방법은 양장피와 똑 같습니다. 

양장피에 겨자 확 부어서 전부 섞어서 먹는 분들처럼, 초장 부어서 막 비벼 먹어도 괜찮고, 

(단점은 시간이 흐르면 물이 생깁니다. 먹성이 좋아서 빨리 드실 분들에게만 권합니다.)


아니면 저처럼 채소 조금 덜어서 올리고, 

먹고 싶은 회 덜어서 초장 살짝 뿌리고 간마늘 약간 얹어서 비벼 먹으면 물도 안 생기고 좋습니다. 







음...

사진 촛점이...,


멸치 회가 싱싱하고 부드러우면서 구수하니 정말 맛납니다. 

오랜만에 먹으니 더 맛있구만요. ^^


아지매 꽁치 들어오면 삐삐 치이소~ ㅎㅎㅎㅎ






어허이~

이 놈의 소주는 언제 녹노? 

밖에 꺼내 놨는데도 아직 얼어 있습니다. 






앞에 놈이 멍게도 먹고 싶다고 하기에 오줌 싸러 나간 김에 멍게 한 봉다리 사왔습니다. 


맛있냐?

맛있다는데요 ㅎㅎㅎㅎ 






궁물이 없다면서 청어알과 곤으로 탕 끓여서 주시더군요. 

고맙습니다. ^^


아직까진 청어알이 여물지 않고 쭉정이네요.






멸치 회 먹고 그냥 헤어졌느냐? 


아닙니다.

항상 걸리는 검문소인 학산사로 와서 황태국 끓여 놓고 소주 두어 병 더 마시고는 헤어졌습니다. ^^ 


5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