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따~

오랜만에 아침부터 곡 소리 함 내 봅니다.


이젠 확실히 작년 하고는 다르네요. 

둘이서 소주 6병 반 나눠 마셨는데 숙취가 오래 갑니다. 


오전내내 물만 물만 들이키다가 9시쯤 아침 먹습니다. 





대접에 밥 조금 퍼 담고,






도토리묵 썰어서 올리고,

꾸미기(고명)도 올렸습니다. 






멸치 육수는 팔팔 끓여서 묵사발에 부어줍니다. 







챔지름도 한 방울 넣었더니 꼬소한 냄시가 진동을 하네요 ^^






마자반(모자반, 몸)이 있으면 마자반을 넣었을건데, 

마자반이 없어서 대신 진저리(지충이)와 묵은지를 섞어 무쳐서 올렸습니다. 






오이도 오이 오이 썰어서 올리고~






통깨 솔솔 뿌려서 잘 저어줍니다. 






육수가 맛있으니 묵사발도 당연히 맛있습니다. 

속이 확 풀리는 것이 해장엔 그저 그만이네요 ^^






뭔가 허전하다 싶었더니 닭알지단과 김가리가 빠졌습니다. 

없으면 안 넣었겠지만 부쳐 둔 닭알 지단이 있기에 넣었습니다. 






크하하하하~~

때깔이 아주~ 끝내 줍니다. ^^






"오, 신이시여, 과연 이게 내가 만든 음식 입니까?"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진짜 맛있습니다. 

늘 이렇게만 맛이 나온다면 식당을 해도 될 듯 합니다. ^^






늦은 점심은 외식~

어떤 놈이 훨훨 날아 오더니 짜장면이 먹고 싶다고 짜장면 먹으러 가자고 합니다. 


"나~ 오늘 부터 긴축 재정 들어가야 하는데?" 


그러기나 말기나 무조건 가자고 합니다. 

이런 니기미 그렇게 가고 싶으면 밥을 산다꼬 하등가...,

늘 그렇듯이 오늘도 무조건 가부시끼 뿜빠이(더치 페이) 라네요 ㅎㅎ 





제 입엔 짜장면이 참 맛있는 집에 왔습니다. 

이 집 짜장면은 조금 단 맛이 나지만 아주 꼬소하니 참 맛있더군요. 


물론 제 주디 기준입니다. 

제가 맛있다고 말해도, 다른 분이 먹어보면 맛 없을 수도 있습니다. 


따뜻한 차 한잔 마시니까 추웠던 몸이 녹으면서 참 좋네요..............는 개뿔~~

추운 겨울이라 따신 차가 좋긴 하지만 과음 후 숙취엔 따신 차 보다 냉수가 최고입니다. 


아지매 냉수 한 잔 주이소~






냉수 한 잔 벌컥벌컥 들이키고는 따신 차 호호 불어가면서 마셨습니다. ㅎㅎㅎㅎ







앞에 놈이 짜장면이 먹고 싶다고 하디만,

난데없이 야끼밥을 시킵니다... 이 새퀴 뭐야? 


전,

짬뽕과 간짜장 사이에서 갈등 들어갑니다. 


짬뽕은 1인분도 가능한데 간짜장은 2인 이상 주문이 가능합니다. 


음...,

갈등 때리는데 앞에 놈이 "뭘 그리 고민 합니까? 간짜장 2인 분 시키가 먹고, 야끼밥은 농가 묵으면 되지요" 캅니더.  


"고오뤠~~?" 

"아지매~ 야끼밥 1개랑, 간짜이 2개요~~" 





언제 봐도 자태가 고운 단양군과 춘장양,








밥 종류를 시키면 김치가 나옵니다. 

면 시켜놓고, 띠발 띠발 거리면서 김치 와 안주는교 라꼬 꿍시렁 거리면 줄지도 모릅니다. 

대신 진상이라는 아름다운 별명을 얻을지도~ ㅎㅎㅎ


곱게 정중하게 말씀하시면 진상 아닙니다. ^^ 






이 집의 특징,

단양군은 무조건 1인당 한 접시씩 따로 나옵니다. 






뭐 하는 물건인고? 






음식은 주문과 동시에 조리 합니다. 

다른 야매 중국집 같이 웍만 덜그덕 거리면서 미리 만들어 둔 음식 주는 곳과는 다릅니다.


음식이 나올 동안 심심해서 메뉴판 찍어 봤습니다. 

메뉴판은 정말 오랜만에 찍어 보네요 ㅎㅎ









짜장면과 짬뽕 간짜장 가격이 착합니다. 






간짜장 나왔습니다. 

대전 산적놈들이 이걸 보면 피식 웃겠습니다. 


이 집은 간짜장에 닭알 후라이 안 올려 줍니다. ㅠ.ㅠ 

원래부터 그랬습니다. 






간짜장 소스~







소스가 짜지 않고 맛있습니다. 

딱 절반 덜어서 면에 얹고 비볐습니다. 






짜장소스에 양파 몇 조각 넣고 버물려주는 양심 불량 중국집과는 다르게 

재료를 잘게 다져서 춘장에 바로 볶은 겁니다. 


이렇게 볶아야 불 맛도 나고 꼬소한 간짜장 고유의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잘 비벼서 먹으니 참 맛있습니다. 







간짜장 적당히 먹다가 야끼밥 공략 들어 갑니다. 






밥 종류를 시켰을 때 닭알탕 나오는 집은 무조건 맛집 이라꼬 생각하는 1인 ^^ 


중국집은 닭알탕 나오면 맛집이라꼬 생각하고,

일반 식당에선 닭알 후라이와, 분홍 소세지 나오면 무조건 맛집 이라꼬 생각 합니다. ㅎㅎㅎㅎㅎㅎ 






건더기가 아주 특별하진 않습니다. 

야끼 밥이란 볶음 우동에서 면 대신 밥이 나오는 겁니다. 







오른 쪽으로 비비고, 

왼 쪽으로도 비비고~~ 마구 비볐습니다. 






간짜장으로 배를 불려 놨으니 많이 먹진 못하고 3 숟가락 먹었습니다. 







이 집 짜장면을 좋아하는 혀기곰은 밥 다 먹고 나오면서 짜장면 2인 분 포장해서 왔습니다. 


짜장면을 포장할 땐,

면을 삶아서 줄까요? 아니면 생면을 줄까요? 라고 물어 봅니다. 


저는 언제나 생면을 가져와서 위생 팩에 넣고 편편하게 피워서 냉동 시켜 두었다가 끓여 먹습니다. 

생면 그 자체로 오래 놔두면 면 끼리 엉겨 붙어 버려서 엉망이 됩니다. 


생면 상태로 오래 보관 할려면 밀가루를 면에 넉넉하게 뿌려서 잘 섞어서 보관하면 됩니다. 





자~

저녁 시간입니다. 

어제 먹다가 남은 아구찜 데웁니다. 


버리기엔 아구 건더기도 많이 남았고,

어제 먹을 때 젓가락이 왔다 갔다 했기에 한 번 끓여 두어야 상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너무 너무 맛이 없어서 제가 손을 좀 봤습니다. ㅎㅎㅎ 







대접에 밥 퍼담고 아구찜 데운 것 담아서 저녁 먹습니다. 






그리고 밤 11시경,

연휴라꼬 술이나 한 잔 하자고 누가 연락이 왔습니다. 


쫌 보들보들 하고 이쁜, 

염색체가 다른 생물이 연락 왔으면 좋으련만,

독거 노인네에겐 가당치도 않은 생각입니다. 


오늘도 시커먼 먹장사 도둥넘 둘이서 술 빱니다. ㅎㅎ 






새로 나온 라면이라꼬 5개 묶음 두 봉다리 사왔습디다. 

한 개는 백 주부가 선전하는 건 면 새우 라면이고, 다른 건 팥 칼국수 라면인가 그렇습니다. 


맛 보자고 하기에 끓였습니다. 

새우탕면 끓이는 냄새와 비슷합니다. 






건새우와 표고등 일반 라면 보다는 건더기가 많은 듯. 






조미유를 넣으면 새우 맛이 더 풍부 해진다꼬 하던데 저는 넣기 전이나 후나 잘 모르겠습디다. ㅎㅎㅎ 







며칠 전 대구 코스트코에서 사 온 순대. 

찜통에 쪘습니다. 






그리고 뜨거울 때 썬다꼬 손바닥 다 데었습니다. ㅠ.ㅠ 







일반적인 당면 순대는 아닌 것 같습니다. 






앞에 분이 순대를 맛있게 다 잡수시더군요. 

닭알찜을 급조 했습니다. ^^






미쳤어 정말~~~


같이 드시는 분은 주량이 센 분이 아닙니다. 

혼자 양으로 소주 2병 정도면 취합니다. 

과음을 하더라도 3병을 넘지 않는데..., 


머슴아 둘 이서 뭔 이야기가 그리 많은지 둘이서 아침까지 소주 9병, 맥주 한 병 마시고 헤어 졌습니다.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